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의 성동격서…"헤르손 수복" 공언하고 하르키우 공격

송고시간2022-09-11 20:50

러시아 탱크 챙기는 우크라이나 병사들
러시아 탱크 챙기는 우크라이나 병사들

(하르키우[우크라이나] 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군 병사들이 하르키우 지역 공세에서 노획한 러시아군 탱크를 운반하기 위해 작업하고 있다. [제삼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2022. 9. 11 photo@yna.co.kr

(파리=연합뉴스) 추왕훈 특파원 =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에 점령당한 헤르손을 수복하겠다고 공언했으나 이는 러시아군의 주의를 돌려 동북부 하르키우 지역의 피점령지를 공격하려는 기만 작전이었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달 29일 우크라이나군 남부사령부는 헤르손 수복 작전을 개시한다고 발표했으나 이 지역 일선의 병사들은 발표된 것과 같은 공격이 없었으며, 며칠 전 러시아군의 공격에 대한 반격이 있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지난 수 주간 우크라이나군이 남부지역의 몇몇 작은 마을을 수복했다고 밝힌 것 역시 국제적으로 큰 뉴스가 됐으나 실제로는 7∼8월에 걸쳐 꾸준히 올린 전과와 비교할 때 그리 대단한 업적이라고 보기 어려웠다.

그러나 타라스 베레조베츠 우크라이나군 특전여단 공보관은 가디언에 "이것은 역정보를 흘리기 위한 대규모 특수작전이었다"고 털어놨다.

베레조베츠 공보관은 이에 기만당한 러시아군이 하르키우를 포함한 다른 지역에서 병력과 무기를 대거 남부 전선으로 이동시켰다면서 "반면에 하르키우 지역의 우리 군은 대부분 미국산인 최상의 무기로 무장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사정을 잘 아는 다른 군사 소식통은 우크라이나군이 하르키우 수복 작전을 은폐하기 위해 우크라이나가 통제하는 지역에서 암약하던 러시아 측 정보원들을 단속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우크라이나 시민으로 위장한 러시아 정보기관원들을 포함해 정보원들을 거의 일소해 러시아로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알 도리가 없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군은 이날 러시아에 점령된 하르키우 지역 가운데 3분의 1 이상을 수복했다고 발표했고, 러시아 국방부도 이 지역에서 러시아군이 퇴각했다고 시인했다.

특히 하르키우주 전략 요충지인 이지움을 되찾은 것은 지난 2월 24일 전쟁이 시작된 이후 반격 작전에서 올린 최대의 성과라고 가디언은 평가했다.

[그래픽] 우크라이나 전황
[그래픽] 우크라이나 전황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우크라이나의 거센 공세에 밀린 러시아가 동북부 하르키우주에서 사실상 철수를 결정했다.
우크라이나군이 동북부 바라클리아에 이어 쿠피안스크까지 수복하고 이지움을 포위하자 전열을 재정비하고 동부 도네츠크주 점령지를 지키기로 한 것이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고르 코나셴코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바라클리아와 이지움에 배치된 부대를 재편성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zeroground@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cwhy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