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PGA 신한동해오픈, 2025년까지 일본·아시안투어와 공동주관

송고시간2022-09-11 14:20

beta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신한동해오픈이 2025년까지 일본프로골프투어와 아시안프로골프투어 등 3개 투어 공동주관으로 열린다.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과 KPGA 구자철 회장, 아시안투어 조 민 탄트 커미셔너, 그리고 일본프로골프투어 아오키 이사오 회장은 11일 제38회 신한동해오픈이 열리는 일본 나라현 고마 컨트리클럽에서 신한동해오픈 공동 주관 연장 협약을 체결했다.

신한동해오픈은 2019년과 올해 등 두 차례 3개 투어 공동주관으로 열렸으며 이번 협약으로 3년 더 공동주관 대회로 치러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자철(왼쪽부터), 조용병 회장, 아오키 이사오 회장, 조 민 탄트 커미셔너.
구자철(왼쪽부터), 조용병 회장, 아오키 이사오 회장, 조 민 탄트 커미셔너.

[신한금융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나라[일본]=연합뉴스) 권훈 기자 =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신한동해오픈이 2025년까지 일본프로골프투어와 아시안프로골프투어 등 3개 투어 공동주관으로 열린다.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과 KPGA 구자철 회장, 아시안투어 조 민 탄트 커미셔너, 그리고 일본프로골프투어 아오키 이사오 회장은 11일 제38회 신한동해오픈이 열리는 일본 나라현 고마 컨트리클럽에서 신한동해오픈 공동 주관 연장 협약을 체결했다.

신한동해오픈은 2019년과 올해 등 두 차례 3개 투어 공동주관으로 열렸으며 이번 협약으로 3년 더 공동주관 대회로 치러진다.

공동주관에 따라 출전 선수는 각 투어에서 40명씩 출전하고, 우승자에게는 3개 투어 시드를 부여한다.

재일 교포 기업인들이 모국 골프 발전과 국제적 경쟁력을 지닌 선수 육성을 위해 1981년 창설한 신한동해오픈은 그동안 최경주, 허석호, 배상문, 안병훈, 박상현, 김민휘, 서요섭 등 한국 골프의 대표적 선수가 우승했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