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규확진 2만8214명, 일요일 9주만에 최저…위중증 532명(종합)

송고시간2022-09-11 09:54

beta

코로나19 재유행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일요일인 11일 신규 확진자 수가 2만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2만8천214명 늘어 누적 2천400만4천887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일요일 기준으로 7월 10일(2만383명) 이후 9주 만에 최저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주 전보다 4만3913명·어제보다 1만4510명 줄어…사망 47명

추석 연휴 고속도로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추석 연휴 고속도로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코로나19 재유행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일요일인 11일 신규 확진자 수가 2만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2만8천214명 늘어 누적 2천400만4천887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일요일 기준으로 7월 10일(2만383명) 이후 9주 만에 최저치다.

1주 전인 지난 4일(7만2천127명)보다 4만3천913명, 2주 전인 지난달 28일(8만5천233명)보다 5만7천19명 적다.

추석 당일인 전날(4만2천724명)보다는 1만4천510명 줄어든 수치다.

지난 5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3만7천530명→9만9천822명→8만5천529명→7만2천646명→6만9천410명→4만2천724명→2만8천214명으로, 일평균 6만2천267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228명으로 전날(237명)보다 9명 줄었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 지역감염 사례는 2만7천986명이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7천69명, 서울 4천807명, 경남 1천818명, 인천 1천676명, 경북 1천628명, 대구 1천330명, 충남 1천269명, 전북 1천263명, 부산 1천187명, 충북 1천117명, 전남 1천108명, 대전 1천3명, 강원 975명, 광주 869명, 울산 453명, 제주 323명, 세종 288명, 검역 31명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으로부터 시차를 두고 영향을 받는 위중증·사망자 수는 아직 높은 수준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532명으로 전날(525명)보다 7명 늘었다.

전날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47명으로 직전일(48명)보다 1명 줄었다.

사망자는 80세 이상이 34명(72.3%), 70대 9명, 60대 2명, 50대 2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2만7천476명, 누적 치명률은 0.11%다.

병상 가동률은 전날 오후 5시 기준으로 위중증 병상 32.6%(1천846개 중 602개 사용), 준중증 40.5%, 중등증 28.7%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38만2천255명으로, 전날(40만6천509명)보다 2만4천254명 감소했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