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배구대표팀 박은진, 발목부상으로 낙마…한수지 대체 선발

송고시간2022-09-10 15:10

beta

GS칼텍스의 미들 블로커 한수지(34)가 대체 선수로 여자배구대표팀(세계랭킹 21위)에 승선했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10일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최근 미들 블로커 박은진(KGC인삼공사)이 연습경기 중 발목을 다쳐 최종 엔트리에서 제외한 뒤 한수지를 선발했다"고 전했다.

박은진은 최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치른 IBK기업은행과 연습경기 중 발목 부상으로 이탈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1일 불가리아 출국…현지 적응 훈련 후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훈련하는 여자 배구 대표팀
훈련하는 여자 배구 대표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GS칼텍스의 미들 블로커 한수지(34)가 대체 선수로 여자배구대표팀(세계랭킹 21위)에 승선했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10일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최근 미들 블로커 박은진(KGC인삼공사)이 연습경기 중 발목을 다쳐 최종 엔트리에서 제외한 뒤 한수지를 선발했다"고 전했다.

박은진은 최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치른 IBK기업은행과 연습경기 중 발목 부상으로 이탈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밀 검진 결과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여자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 어렵다는 진단을 받고 태극 마크를 내려놨다.

[대한민국배구협회 SNS 계정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대한민국배구협회 SNS 계정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수지가 합류한 대표팀은 1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불가리아로 출국한 뒤 20일까지 시차 적응 훈련을 할 계획이다.

대표팀은 이 기간 불가리아 대표팀과 4차례 연습 경기를 치르고 23일부터 10월 15일까지 네덜란드와 폴란드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한다.

한국은 폴란드(13위), 튀르키예(터키·6위), 도미니카공화국(9위), 태국(14위), 크로아티아(20위)와 B조에 속했으며, 25일 도미니카공화국과 첫 경기를 치른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