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후 9시까지 전국 4만171명 확진…어제보다 2만6371명 줄어

송고시간2022-09-09 21:30

beta

코로나19 유행의 감소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9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4만여 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4만171명으로 집계됐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추석날인 10일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 수는 더 늘겠지만 4만 명대에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주일 전보다 3만5395명 적어 뚜렷한 감소세…휴일 진단검사 감소 영향도

경기 1만809명, 서울 6081명, 경남 2991명, 경북 2930명, 인천 2283명

휴게소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시작
휴게소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시작

(용인=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7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용인휴게소에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가 운영되고 있다. 2022.9.7 xanadu@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코로나19 유행의 감소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9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4만여 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4만171명으로 집계됐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추석날인 10일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 수는 더 늘겠지만 4만 명대에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이날 중간집계의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6만6천542명)에 비해 2만6천371명 줄었다.

1주일 전인 지난 2일(7만5천566명)보다 3만5천395명이나 감소했다. 2주일 전인 지난달 26일(9만1천38명)보다는 5만867명 적어 절반 이하 수준이다.

최근 계속되고 있는 감소세가 이날도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휴일 진단 검사 건수가 줄어든 상황이 감소 폭을 키웠을 수도 있다.

방역 당국은 이날부터 나흘간 이어지는 추석 연휴가 끝난 뒤 확진자 수가 다시 늘어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중대본은 이날 브리핑에서 연휴 후 확진자 수 전망에 대해 "어느 정도 증가할 가능성은 있지만 많은 분들이 감염이나 예방접종을 통해 면역을 확보하고 있다"며 "전체적인 유행세가 감소하는 추세는 일정 정도 유지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예상했다.

지난 3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신규 확진자 수는 7만9천722명→7만2천128명→3만7천531명→9만9천826명→8만5천540명→7만2천646명→6만9천410명으로, 일평균 7만3천829명이다.

이날 중간 집계치는 수도권에서 1만9천173명(47.7%), 비수도권에서 2만998명(52.3%)이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1만809명, 서울 6천81명, 경남 2천991명, 경북 2천930명, 인천 2천283명, 전북 1천850명, 충북 1천837명, 대구 1천788명, 충남 1천626명, 광주 1천550명, 전남 1천484명, 대전 1천481명, 강원 1천458명, 울산 802명, 부산 800명, 제주 350명, 세종 51명이다.

기차의 거리두기 전후
기차의 거리두기 전후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임헌정 기자 = 코로나19 사태 후 거리두기 없는 첫 추석 연휴를 앞둔 8일 서울역 열차가 승객들로 붐비고 있다(아래 사진). 위는 2020년 거리두기 모습. 2022.9.8 xyz@yna.co.kr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