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도, 2025년 드론 택시 상용화 추진…전담팀 구성

송고시간2022-09-08 10:32

beta

제주에서 3년 내 하늘을 날아다니는 드론 택시의 상용화가 추진된다.

제주도는 2025년까지 전국 최초 UAM 상용화를 목표로 삼고 26개 부서 사무관급 이상이 담당자를 지정해 사업 추진, 사업모델 발굴, 인프라, 홍보 등의 분야별 업무를 추진할 방침이라고 8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14일 한국공항공사와 SK텔레콤, 한화시스템과 함께 드론 택시 개발을 위한 '제주형 도심항공교통(UAM) 시범 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공항공사·SK텔레콤·한화시스템과 시범사업 업무협약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에서 3년 내 하늘을 날아다니는 드론 택시의 상용화가 추진된다.

'대구 하늘에 뜬 드론택시'
'대구 하늘에 뜬 드론택시'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제주도는 2025년까지 전국 최초 UAM 상용화를 목표로 삼고 26개 부서 사무관급 이상이 담당자를 지정해 사업 추진, 사업모델 발굴, 인프라, 홍보 등의 분야별 업무를 추진할 방침이라고 8일 밝혔다.

또 UAM 추진을 위한 전담팀을 꾸릴 예정이다.

이를 위해 도는 14일 한국공항공사와 SK텔레콤, 한화시스템과 함께 드론 택시 개발을 위한 '제주형 도심항공교통(UAM) 시범 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한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한국공항공사는 UAM 상용화에 필수적인 수직이착륙장을 시공·운영할 예정이다.

또 SK텔레콤은 플랫폼 운영 노하우와 데이터를 기반으로 UAM 통신망을 마련하고 탑승 예약, 수송 절차, 환승을 위한 서비스형 이동 수단 개발을 담당할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은 미래형 항공기체 공동개발과 기체 유지보수, 항공기 부품 등의 전문기술에 대한 자문을 맡는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제주형 도심항공모빌리티 등장은 자동차 중심의 자상 교통체계에 큰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며 "제주도는 UAM 상용화를 위해 일관되고 체계적인 정책을 추진하면서 도심항공교통 산업 생태계를 육성하는 데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