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첫 동물화장장 들어서나…외곽 농촌에 인허가 추진

송고시간2022-09-11 11:00

beta

광주에서 동물화장장 설립이 농촌에 부지와 건물을 준비한 민영 업체의 추진으로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11일 광주 광산구에 따르면 사무실 용도로 허가받은 건물을 동물 전용 장묘시설로 변경하는 개발행위 심의가 진행 중이다.

건축물 용도변경 허가를 신청한 사업자는 광산구 한 자연마을에서 화장장과 봉안당, 장례식장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용도변경·사용승인 '두 단계' 남겨둔 심의…주민 반대

반려동물 강아지+고양이 (PG)
반려동물 강아지+고양이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에서 동물화장장 설립이 농촌에 부지와 건물을 준비한 민영 업체의 추진으로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11일 광주 광산구에 따르면 사무실 용도로 허가받은 건물을 동물 전용 장묘시설로 변경하는 개발행위 심의가 진행 중이다.

건축물 용도변경 허가를 신청한 사업자는 광산구 한 자연마을에서 화장장과 봉안당, 장례식장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해당 부지는 전남 함평 경계와 인접한 광주 외곽에 있다.

가장 가까운 광산구 도심권은 직선거리로 약 10㎞ 떨어졌다.

주변 마을 주민은 동물화장장을 혐오시설로 분류하고 건립에 반대 목소리를 낸다.

광산구는 주민 정서를 고려해 의견 청취와 현장 방문을 심의 일정에 반영했다.

심의는 건축물 용도변경과 사용 승인 등 실질적으로 두 단계만 남겨두고 있다.

업체는 지상 1층 규모인 사무실 건물을 우선 짓고 용도변경 절차를 밟았는데 심의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다.

처음부터 동물 전용 장묘시설로 건립을 추진하는 경우와 인허가 절차에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주민 반대가 지속하더라도 관련 법 규정 위반 내용만 없다면 허가가 날 가능성이 크다.

동물화장장은 혐오시설이라는 부정적 정서를 좀체 넘어서지 못하면서 지금까지 광주에 한 곳도 들어서지 못했다.

진보당 소속 국강현 광산구의원은 반려동물 인구 증가에 따른 공영 장묘시설 설치가 필요하다며 건의안을 대표 발의하기도 했다.

동물화장장이 없는 광주지역의 반려인은 다른 지역을 찾아가거나 사체를 쓰레기봉투에 담아 폐기물로 배출하는 실정이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