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 북해 석유·가스 탐사 무더기 허가키로…에너지 자급 박차"

송고시간2022-09-08 08:49

beta

리즈 트러스 신임 총리가 이끄는 영국 행정부가 국내 에너지 공급량을 늘리기 위해 북해 석유와 가스 탐사 계획을 무더기로 허가할 방침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6일 취임 후 첫 연설에서 에너지 요금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나랏빚을 늘려 가계와 기업을 지원하고, 미래 에너지 공급원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새 총리, 물가안정 위해 공급원 확대…"생산까지 5∼10년 걸려"

영국 북해 원유 생산시설
영국 북해 원유 생산시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리즈 트러스 신임 총리가 이끄는 영국 행정부가 국내 에너지 공급량을 늘리기 위해 북해 석유와 가스 탐사 계획을 무더기로 허가할 방침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확한 허가 건수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최대 130건에 이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트러스 총리는 이르면 8일 이와 관련된 결정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6일 취임 후 첫 연설에서 에너지 요금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나랏빚을 늘려 가계와 기업을 지원하고, 미래 에너지 공급원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트러스 총리는 이전부터 에너지 공급 확대를 위해 북해 석유와 가스 추가 생산, 원자력발전소 증설 등을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거듭 밝혔다.

그는 또 7일 의회에서 연료 가격을 안정화하기 위해 정유회사에 부과하는 횡재세를 당분간 걷지 않겠다고 말했다. 횡재세는 일정 기준 이상의 이익을 거둔 기업에 추가로 징수하는 소득세를 뜻한다.

그는 "영국 경제가 성장하려면 국내에 투자하려는 기업에 횡재세를 부과하는 것은 나쁘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환경단체 등의 반대가 거센 상황에서도 트러스 총리가 이처럼 에너지 문제에 매달리는 배경에는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세계적으로 천연가스 가격이 오르면서 전기·가스 요금이 걷잡을 수 없는 속도로 상승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

영국의 표준가구 연간 에너지 요금 상한액은 1천971파운드(약 313만원)에서 내달 3천549파운드(약 563만원)로 80% 오를 예정이지만, 트러스 총리는 이를 동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당국에 따르면 영국은 2018년 북해에서 하루 평균 170만 배럴 상당의 석유와 가스를 채굴했다.

북해 연안에서 마지막 석유·가스 탐사 허가는 2020년 이뤄졌다.

다만 북해 석유와 가스 탐사를 허가해도 탐사부터 생산까지 보통 5∼10년이 소요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당장 에너지난을 해결하기는 어렵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