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honey] 철새가 쉬는 섬에 내 지친 부리를 내려놓는다

[여행honey] 철새가 쉬는 섬에 내 지친 부리를 내려놓는다 - 1
[여행honey] 철새가 쉬는 섬에 내 지친 부리를 내려놓는다 - 2
[여행honey] 철새가 쉬는 섬에 내 지친 부리를 내려놓는다 - 3
[여행honey] 철새가 쉬는 섬에 내 지친 부리를 내려놓는다 - 4
[여행honey] 철새가 쉬는 섬에 내 지친 부리를 내려놓는다 - 5
[여행honey] 철새가 쉬는 섬에 내 지친 부리를 내려놓는다 - 6
[여행honey] 철새가 쉬는 섬에 내 지친 부리를 내려놓는다 - 7
[여행honey] 철새가 쉬는 섬에 내 지친 부리를 내려놓는다 - 8
[여행honey] 철새가 쉬는 섬에 내 지친 부리를 내려놓는다 - 9

(통영=연합뉴스) 통영 뱃길을 달려 비진도 산호길, 매물도 해품길, 소매물도 등대길을 걸어보세요.

비췻빛 바다에 몸을 담글 수 있고, 청띠제비나비 무리의 춤을 볼 수 있어요. 동화 같은 등대섬도 만날 수 있죠.

여름 철새 마냥, 섬에 앉아 바다가 툭툭 던져 놓은 섬들을 보며 잠시 쉬어보세요.

글ㆍ사진 진성철 / 편집 양진규

zjin@yna.co.kr

댓글쓰기

이매진 기사는 PDF로 제공됩니다. 뷰어설치 > 아크로벳리더 설치하기

출판물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