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법정화폐 1년…"대박의 꿈이 반토막 됐다"

송고시간2022-09-08 06:08

투자액 57%, 850억원 손실…설렘·기대감 대신 경제난에 허덕

성장률 전망 중미 최저…세계 최초 암호화폐도시 대상지엔 수풀만

"비트코인 강요말라"…엘살바도르 도심 벽에 쓰여진민심(?)
"비트코인 강요말라"…엘살바도르 도심 벽에 쓰여진민심(?)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중미 엘살바도르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지 7일(현지시간)로 1년이 됐다.

하지만 국가 경제는 1년 전의 설렘과 기대와 달리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아메리카에코노미아 등 중남미 경제 매체에 따르면 엘살바도르는 암호화폐 가치 하락 속에 고용·투자가 활성화하기는커녕 경제 성장률 반등의 기회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9월 7일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할 당시 비트코인 가격은 4만7천 달러(6천500만원 상당·현재 환율 기준)에 육박했다.

그러나 1년이 지난 현재 비트코인은 약 1만9천230달러(2천600만원 상당)에 거래되며 작년 가격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 엘살바도르 경제는 부진에 빠졌다.

유엔 중남미경제위원회에서 내놓은 자료를 보면 올해 엘살바도르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연초 3.8%에서 4월 3.0%로 떨어진 데 이어 지난달 23일에는 2.5%로 재조정됐다.

이는 파나마(7%), 과테말라(4%), 온두라스(3.8%), 코스타리카(3.3%), 니카라과(3%) 등 역내 중미 국가 중 가장 낮은 수치다.

엘살바도르 중앙은행(2.6%), 세계은행(2.7%), 국제통화기금(IMF·3%) 등 주요 기관 분석도 대동소이한 것으로 파악됐다.

엘살바도르 상점 '비트코인 받아요'
엘살바도르 상점 '비트코인 받아요'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정작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비트코인 가격 급락세에도 '야수의 심장'을 가진 듯 추가 매수를 하며 되레 "싸게 팔아줘서 고맙다"는 반응을 보였다.

부켈레 대통령은 비트코인을 살 때마다 트위터로 그 사실을 알렸는데, 1년간 10여차례에 걸쳐 비트코인을 사들이는 사이 국가 경제 손실액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투자 손익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사설 웹사이트 나이브트래커(https://nayibtracker.com)에 따르면 이날 현재 이 나라는 투자액의 57%를 손해 봤다. 손실액은 6천136만 달러(850억원)에 이른다.

공사 기미 없는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도시' 사업 예정지
공사 기미 없는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도시' 사업 예정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세계 최초의 암호화폐 도시 건설 추진도 지지부진해, 사업지에는 여전히 수풀이 우거진 상태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앞서 IMF는 "비트코인은 재정 안정성, 재정 건전성, 소비자 보호, 재정 우발채무 등에서 큰 리스크가 있다"며 엘살바도르에 비트코인 법정통화 채택 취소를 촉구한 바 있다.

투기적이고 변동성이 큰 금융자산이라는 인식은 엘살바도르 국민 사이에서도 팽배해 지불 수단으로서 사용률이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민간 연구기관인 전미경제연구소(NBER)가 여론조사기관 CID 갤럽과 함께 엘살바도르 성인 1천800명을 대상으로 한 대면조사 시행 결과, 응답자 20%만 비트코인 지갑(치보·chivo)을 쓰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엘살바도르 중앙은행 역시 2월 기준 전체 송금의 1.6%만이 디지털 지갑을 통해 이뤄졌다고 밝혔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