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김 "北, 핵실험 준비중…도발 대응도 준비"

송고시간2022-09-07 15:23

도쿄서 열린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회담 모두발언

한미일 북핵수석대표서 발언하는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한미일 북핵수석대표서 발언하는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7일 도쿄 일본 외무성에서 열린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7 sungjinpark@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가 7일 일본 도쿄에서 북한 비핵화 문제와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했다.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이날 오후 일본 외무성에서 열린 회담 모두발언에서 올해 들어 북한이 31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사실을 언급하고 "이런 행동은 지역의 안정을 위협하고 군사적 긴장을 높이며, 모든 나라의 안전을 위험하게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미국은 북한이 2017년(6차 핵실험) 이후 처음인 7차 핵실험을 준비해왔다고 평가하고 있다"며 "핵실험은 지역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고 세계 비확산 체제를 악화시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일본, 한국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모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며 "군사적 태세에 대한 조정과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응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며 "북한과의 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전제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회담에는 성 김 대표와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참석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