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교육위원, 김여사 논문 표절 의혹에 "사죄하고 책임져야"

송고시간2022-09-07 10:15

beta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7일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표절 의혹에 대해 "국민께 사죄하고 부정행위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국회 교육위 소속 민주당·무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여사는 수준 미달 논문 몇 편으로 사회를 뒤흔들고 연구윤리를 무너뜨린 촌극의 진원지이자 당사자"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들은 "교육부와 대학이 대통령 부인의 눈치가 보여 책임을 회피한다면, 사태를 해결할 책임도 김 여사에게 있다"면서 "김 여사는 국민대 시절 작성한 4편의 논문뿐 아니라 언론에 의해 표절 의혹이 나온 숙명여대 석사학위 논문도 철회하고 학위를 반납해야 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구윤리 무너뜨린 촌극의 당사자, 논문 철회하고 학위 반납해야"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7일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표절 의혹에 대해 "국민께 사죄하고 부정행위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국회 교육위 소속 민주당·무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여사는 수준 미달 논문 몇 편으로 사회를 뒤흔들고 연구윤리를 무너뜨린 촌극의 진원지이자 당사자"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들은 "교육부와 대학이 대통령 부인의 눈치가 보여 책임을 회피한다면, 사태를 해결할 책임도 김 여사에게 있다"면서 "김 여사는 국민대 시절 작성한 4편의 논문뿐 아니라 언론에 의해 표절 의혹이 나온 숙명여대 석사학위 논문도 철회하고 학위를 반납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 등 14개 단체로 이뤄진 '김건희 여사 논문표절 검증을 위한 범학계 국민검증단'은 전날 김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과 학술지 게재 논문 3건이 모두 표절에 해당한다는 자체 검증 결과를 발표했다.

국회 교육위 소속 민주당·무소속 의원들은 "국정감사에서 이 사태에 책임이 있는 자들을 증인으로 불러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교육부도 국민대의 연구윤리위원회가 제대로 운영됐는지 특정감사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국감에서 국민대 관계자들을 증인으로 불러 김 여사의 논문표절 의혹을 집중적으로 검증할 계획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2.8.2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