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7월 상품수지 10년만에 적자…"8월 경상수지 적자 가능성"(종합2보)

송고시간2022-09-07 16:13

beta

지난 7월 원자재 등 수입 가격 상승으로 상품수지가 10년 3개월 만에 처음 적자로 돌아섰다.

8월에는 경상수지도 적자 전환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7월 경상수지는 10억9천만달러(약 1조5천37억원) 흑자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상 최대 무역적자에 치솟은 환율까지…재정·경상 '쌍둥이 적자' 우려

상품수지 11.8억달러 적자…원자재 수입 가격 상승 영향

경상수지 10.9억달러 흑자…1년 전보다 66.2억달러↓

운송수지 흑자 18.4억달러…외국인 국내 증권투자 42.2억달러↑

부산항
부산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민선희 기자 = 지난 7월 원자재 등 수입 가격 상승으로 상품수지가 10년 3개월 만에 처음 적자로 돌아섰다.

8월에는 경상수지도 적자 전환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8월 무역적자가 사상 최대 수준이었고, 2009년 금융위기 수준까지 치솟은 원/달러 환율도 경상수지에 나쁜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아울러 재정수지와 경상수지가 동시에 적자인 '쌍둥이 적자'가 현실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7월 경상수지는 10억9천만달러(약 1조5천37억원) 흑자로 집계됐다.

월별 경상수지 추이
월별 경상수지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2020년 5월 이후 올해 3월까지 23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하다가 4월 수입 급증과 해외 배당이 겹치면서 적자를 냈고, 5월 흑자 전환에 성공한 뒤 석 달째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하지만 7월 흑자액은 작년 같은 달(77억1천만달러)보다 66억2천만달러 감소했다.

항목별로 보면 상품수지 흑자가 1년 전보다 67억3천만달러나 줄어 11억8천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상품수지 적자는 2012년 4월 이후 10년 3개월 만이다.

수출(590억5천만달러)이 석유제품 등을 중심으로 6.9%(37억9천만달러) 늘었지만, 수입(602억3천만달러) 증가 폭(21.2%·105억2천만달러)이 수출의 약 세 배에 이르렀다.

무엇보다 7월 통관 기준으로 원자재 수입액이 작년 같은 달보다 35.5% 불어난 영향이 컸다. 원자재 중 석탄, 원유, 가스의 수입액(통관기준) 증가율은 각 110.0%, 99.3%, 58.9%에 이르렀다.

반도체(23.8%) 등 자본재 수입도 7.6% 늘었고, 곡물(28.2%)과 가전제품(21.3%)을 비롯한 소비재 수입도 8.5%, 증가했다.

김영환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부장은 "상품 수출이 석유제품 등 수출 주력 품목을 중심으로 증가했지만, 중국의 경기 둔화에 따른 대(對)중국 수출 감소 등으로 증가세가 둔화했다"며 "상품 수입은 원유 등 에너지류 가격 상승으로 원자재 수입이 급증하고 자본재 등도 확대되면서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서비스수지는 3억4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작년 7월(-2억8천만달러)보다 6억2천만달러 늘었다.

서비스수지 가운데 특히 운송수지 흑자 규모가 1년 사이 14억8천만달러에서 18억4천만달러로 3억6천만달러 커졌다.

7월 선박 컨테이너운임지수(CCFI)가 1년 전보다 16.5% 오르는 등 수출화물 운임이 높은 수준을 유지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방역 완화 등의 영향으로 여행수지 적자(-8억6만달러)는 지난해 7월(-5억달러)보다 늘었다.

본원소득수지 흑자(22억7천만달러)는 1년 전(28억4천만달러)과 비교해 5억8천만달러 줄었다. 본원소득수지 가운데 배당소득수지 흑자(16억9천만달러)가 4억3천만달러 감소한 데 큰 영향을 받았다.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7월 중 1억8천만달러 늘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56억7천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22억6천만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32억4천만달러,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도 42억2천만달러 불었다.

7월 경상수지는 힘겹게 3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지만, 8월 경상수지의 경우 적자로 돌아설 수도 있다.

8월 무역적자 규모가 사상 최대 수준인 94억7천만달러를 기록하면서, 상품수지도 2개월 연속 적자를 이어갈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김 부장은 "8월 무역수지가 사상 최대 적자를 기록해 상품수지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서비스·소득수지도 봐야겠지만 (8월 경상수지) 적자 전환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원/달러 환율 상승도 경상수지에 부담을 주는 요인이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전날 종가보다 12.5원 오른 달러당 1,384.2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 중에는 13년 5개월 만에 최고치인 1,388.4원까지 뛰었다.

환율 상승은 수입 물가 상승으로 이어져 경상수지에 악영향을 준다. 더구나 원화 약세 요인인 경상수지 악화가 환율을 다시 끌어올리는 악순환에 빠질 가능성도 있다.

우려대로 8월 경상수지가 적자일 경우, 쌍둥이 적자(경상수지·재정수지 동반 적자) 위험도 커진다. 재정적자와 경상수지 적자는 우리나라의 신인도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정부에 따르면 올해 1∼6월 누계 기준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101조9천억원이다.

관리재정수지는 통합재정수지(총수입-총지출)에서 국민연금 등 4대 보장성 기금을 차감해 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태를 보여주는 지표다.

통합재정수지는 1∼6월 누계 기준 75조원 적자다.

월별 금융계정·자본수지 추이
월별 금융계정·자본수지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