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재난포털 기상특보 더보기

힌남노, 오전 4시50분 거제 상륙…7시10분 울산앞바다로 나가(종합)

송고시간2022-09-06 07:48

beta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6일 오전 4시 50분께 경남 거제시 부근으로 국내에 상륙해 오전 7시 10분께 울산 앞바다로 빠져나갔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힌남노는 오전 6시 행정구역상 부산 기장군인 부산 동북동쪽 10㎞ 지점을 지날 때 이동속도가 시속 52㎞였다.

오전 7시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과 해상에 태풍특보가 내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동해 진출 후에도 강도 '강'…울릉도 향해 시속 50㎞로 북동진

포항 구룡포에 2시간 동안 160mm 쏟아부어…경주 토함산도 153mm

기상청 "오늘 많은 비·강풍 계속…폭풍해일·높은 물결 주의"

커다란 파도
커다란 파도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6일 오전 울산 앞바다로 빠져나간 가운데 울산시 북구 신명 앞바다에 커다란 파도가 치고 있다. 2022.9.6 yongta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6일 오전 4시 50분께 경남 거제시 부근으로 국내에 상륙해 오전 7시 10분께 울산 앞바다로 빠져나갔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애초 예상보다는 다소 이르게 동해상에 진출한 것이다.

힌남노는 오전 6시 행정구역상 부산 기장군인 부산 동북동쪽 10㎞ 지점을 지날 때 이동속도가 시속 52㎞였다.

이때 중심기압과 최대풍속은 각각 955hPa(헥토파스칼)과 40㎧(시속 144㎞)로 강도는 '강'이었다. 태풍이 중위도까지 올라와 상륙까지 한 뒤에도 이 정도 세력을 유지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태풍은 중심기압이 낮을수록 세력이 강한 것인데 현재 힌남노 중심기압은 1959년 사라나 2003년 매미가 상륙했을 때와 비슷하다.

힌남노는 이날 정오엔 동해 한가운데인 울릉도 북동쪽 100㎞ 해상에 이르겠다. 오후 6시께는 울릉도 북북동쪽 560㎞ 해상을 지나고 7일 0시에는 일본 삿포로 북서쪽 400㎞ 지점에 도달해 온대저기압으로 약화하겠다.

오전 7시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과 해상에 태풍특보가 내려졌다.

인천·경기서해안·충남북서부에는 강풍특보, 서해중부해상과 서해남부먼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발령됐다.

해안가 도로 산산조각
해안가 도로 산산조각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6일 오전 울산 앞바다로 빠져나간 가운데 울산시 북구 해안가에 있는 도로가 파손돼 있다. 2022.9.6 yongtae@yna.co.kr

영남 곳곳엔 시간당 30~110㎜ 비가 쏟아지고 있다.

경북 포항시(구룡포)와 경주시(토함산)에는 힌남노가 상륙한 이후인 오전 5시부터 오전 7시까지 2시간 동안에만 각각 160㎜와 153㎜ 비가 퍼부었다.

전국적으론 시간당 5~20㎜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4일 0시부터 6일 오전 7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제주 한라산 윗세오름 948㎜, 경주시 토함산 389.5㎜, 서울 강남구 282㎜, 강원 고성군 미시령 251.5㎜ 등이다.

현재 호남과 경남엔 최대순간풍속이 30㎧(시속 110㎞) 내외인 강풍이 분다.

경남 통영시 매몰도에는 오전 2시 10분께 최대순간풍속이 43.1㎧(시속 115㎞)에 달했다.

기상청은 "6일까지는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고 강풍이 불겠다"라면서 "폭풍해일과 해안지역 매우 높은 파도도 주의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남해안은 힌남노와 힌남노가 동해로 빠져나간 뒤 북쪽에서 내려오는 건조공기 영향으로 최대순간풍속 40~60㎧, 서해안과 동해안에는 20~40㎧ 바람이 계속 불겠다"라고 말했다.

jylee2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7SkqGFl-oA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