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외직구 급증, 상반기 4천640만건…스마트 통관 구축 필요"

송고시간2022-09-09 09:20

beta

해외직구가 올해 상반기에만 4천600만건에 달하는 등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여서 통관체계를 효율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9일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실에 따르면 올해 1∼6월 관세청 통관 업무를 거친 해외직구는 4천639만8천건에 달한다.

올해는 아직 상반기 수치만 집계됐으나 이 추세대로라면 연말께 해외직구 사례가 총 9천만건을 돌파할 가능성이 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기대 의원 "통관 업무량 늘지만 인력은 제자리…첨단 체계 만들어야"

해외직구 물품
해외직구 물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해외직구가 올해 상반기에만 4천600만건에 달하는 등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여서 통관체계를 효율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9일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실에 따르면 올해 1∼6월 관세청 통관 업무를 거친 해외직구는 4천639만8천건에 달한다.

해외직구 사례는 전자상거래 활성화와 코로나19 팬데믹에 급증하고 있다.

2018년 3천225만5천건이었던 해외직구는 2019년 4천298만8천건으로 한 해 전보다 33.3% 늘었다.

코로나19에 해외여행이 어려워진 2020년에는 6천357만5천건로 전년 대비 47.9% 증가했고 지난해에는 8천838만건(39.0%↑)을 기록했다.

올해는 아직 상반기 수치만 집계됐으나 이 추세대로라면 연말께 해외직구 사례가 총 9천만건을 돌파할 가능성이 크다.

구매액 역시 늘어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온라인 해외 직접 구매(해외직구) 금액은 2조6천735억원으로 한 해 전 같은 기간보다 6.6% 늘었다.

특히 올해 4∼6월 해외직구액은 1조3천21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6.1% 증가했다.

이같이 해외직구는 늘지만 통관 인력은 제자리라, 통관체계를 효율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해외직구 통관에서 불법 총기류 등 사회 안전 위해물품이나 마약류 반입이 걸러져야 하는 만큼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는 것이다.

관세청 통관 분야 인력은 올해 7월 기준으로 833명(수입, 수출, 특송)으로 2021년 말과 동일하다. 2020년(841명)에 비하면 오히려 줄었다.

양기대 의원은 "통관 업무량이 늘어나는 반면 인력 충원은 제자리로, 혁신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통관 플랫폼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면서 "인공지능이나 블록체인 등 첨단 기술에 기반한 통관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