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징어 게임' 美 에미상 쾌조의 출발…작품상·배우상도 노린다

송고시간2022-09-05 12:15

beta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으로 꼽히는 에미상 시상식에서 스태프 부문 수상에 성공하며 주요 부문인 작품상, 연기상 등도 거머쥘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오징어 게임'은 현지시간 4일 진행된 에미상 시상식에서 후보에 오른 7개 부문 중 4개 부문(게스트상·스턴트퍼포먼스상·시각효과상·프로덕션디자인상)을 수상했다.

'오징어 게임'은 12일 열리는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녀주연상, 남녀조연상, 여우조연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총 6개 부문 발표 남아…'석세션'과 경쟁 작품상 수상 여부 주목

이정재 남우주연상, 오영수·박해수·정호연 남녀조연상 후보

'오징어 게임' 이유미, 美 에미상 게스트상 수상
'오징어 게임' 이유미, 美 에미상 게스트상 수상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출연한 배우 이유미가 4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Creative Arts Primetime Emmy Awards)에서 게스트상(단역상)을 수상한 뒤 트로피를 들고 있다. 2022.09.05 ddy04002@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명언 기자 김우진 인턴기자 =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으로 꼽히는 에미상 시상식에서 스태프 부문 수상에 성공하며 주요 부문인 작품상, 연기상 등도 거머쥘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오징어 게임'은 현지시간 4일 진행된 에미상 시상식에서 후보에 오른 7개 부문 중 4개 부문(게스트상·스턴트퍼포먼스상·시각효과상·프로덕션디자인상)을 수상했다.

배우 이유미는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당초 수상 가능성이 그리 높지 않다는 관측이 나왔던 여우게스트상을 거머쥐면서 오는 12일 열리는 연출·연기 부문 시상식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오징어 게임'은 12일 열리는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녀주연상, 남녀조연상, 여우조연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에미상은 1949년 처음 개최된 후 줄곧 영어로 제작된 드라마들만 대상에 해당하는 최고 영예인 작품상 후보로 지명해왔다.

'오징어 게임'은 작품상을 놓고 '석세션'(HBO), '유포리아'(HBO), '베터 콜 사울'(AMC), '세브란스: 단절'(애플TV+), '기묘한 이야기'(넷플릭스), '오자크'(넷플릭스), '옐로우재킷'(AMC) 등 총 7개 작품과 경쟁한다.

가장 강력한 경쟁작은 '석세션'으로 꼽힌다.

[그래픽] '오징어게임' 제74회 에미상 수상
[그래픽] '오징어게임' 제74회 에미상 수상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한국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인 에미상에서 게스트상과 시각효과상, 스턴트퍼포먼스상을 수상했다.
미국 TV예술과학아카데미는 현지시간 4일(한국시간 5일)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Creative Arts Primetime Emmy Awards) 시상식에서 이 같이 선정됐다고 트위터를 통해 발표했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석세션'은 2018년 시즌1 방영과 동시에 평단의 극찬을 받으며 에미상 작품상 후보에 올랐고, 시즌2에서는 에미상 드라마 부문 작품상을 받았다.

올해 심사에 오른 시즌3도 지난 1월 골든글로브에서 '오징어 게임'을 제치고 작품상을 받은 만큼 올해 에미상에서도 유력한 후보로 거론된다.

5번이나 에미상 작품상 후보에 올랐던 '베터 콜 사울', 3번 후보에 올랐던 '오자크'도 만만치 않은 경쟁작이다.

'오징어 게임'은 작품상 외에도 남우주연상, 남·녀조연상, 감독·각본상 등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남우주연상 후보 이정재는 '석세션'의 브라이언 콕스, 제레미 스트롱 '오자크'의 제이슨 베이트만, '세브란스: 단절'의 아담 스콧 등과 경쟁한다.

앞선 골든글로브, 미국배우조합(SAG)상, 할리우드 비평가협회(HCA)에서 남우주연상을 차지했던 이정재가 이번에도 다른 후보들을 제치고 영예를 안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남우조연상 후보에 나란히 오른 오영수, 박해수는 '석세션' 키에란 컬킨, 매슈 맥퍼디언, 니콜라스 브라운, '더 모닝쇼'(애플TV+) 빌리 크루덥 등과 경쟁한다. 앞서 오영수는 골든글로브에서 경쟁자들을 제치고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여우조연상 정호연은 '오자크' 줄리아 가너, '석세션' 사라 스누크 등과 경쟁한다. 줄리아 가너는 2019·2020 에미상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았고, 사라 스누크는 올해 골든글로브, 할리우드 비평가협회(HCA)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감독상과 각본상도 기대해볼 만하다.

감독상 부문에서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은 '오자크' 제이슨 베이트먼, '세브란스: 단절' 벤 스틸러, '석세션' 로렌 스카파리아, '옐로우자켓' 캐린 쿠사마 등과 경쟁하고, 각본상 부문에서는 '베터 콜 사울', '오자크', '세브란스', '석세션', '옐로우자켓'과 경쟁한다.

시상식은 현지 시간 12일 오후 5시(한국시간 13일 오전 9시)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

[연합뉴스 자료사진]

coup@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OFPRCINI8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