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대한 전설'의 마지막 경기…윌리엄스, US오픈 3회전서 탈락

송고시간2022-09-03 11:25

beta

세리나 윌리엄스(605위·미국)가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6천만 달러·약 808억원) 여자 단식 3회전에서 탈락했다.

윌리엄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대회 6일째 여자 단식 3회전에서 아일라 톰리아노비치(46위·호주)에게 1-2(5-7 7-6<7-4> 1-6)로 졌다.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통산 23차례나 우승한 윌리엄스는 이번 대회를 끝으로 은퇴할 계획임을 내비친 바 있기 때문에 이날 경기가 현역으로 뛴 마지막 경기가 될 가능성이 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리나 윌리엄스
세리나 윌리엄스

[UPI=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세리나 윌리엄스(605위·미국)가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6천만 달러·약 808억원) 여자 단식 3회전에서 탈락했다.

윌리엄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대회 6일째 여자 단식 3회전에서 아일라 톰리아노비치(46위·호주)에게 1-2(5-7 7-6<7-4> 1-6)로 졌다.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통산 23차례나 우승한 윌리엄스는 이번 대회를 끝으로 은퇴할 계획임을 내비친 바 있기 때문에 이날 경기가 현역으로 뛴 마지막 경기가 될 가능성이 크다.

윌리엄스는 전날 여자 복식 1회전에는 언니 비너스 윌리엄스(미국)와 한 조로 출전했으나 루치에 흐라데츠카-린다 노스코바(이상 체코) 조에 0-2(6-7<5-7> 4-6)로 져 탈락했다.

세리나 윌리엄스
세리나 윌리엄스

[AFP=연합뉴스]

1999년 US오픈에서 생애 첫 메이저 대회 단식 정상에 오른 윌리엄스는 2017년 호주오픈까지 총 23차례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 이 부문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을 보유한 선수다.

은퇴 무대로 삼은 이번 대회를 제패했더라면 마거릿 코트(은퇴·호주)가 보유한 메이저 대회 단식 최다 우승 기록(24회)과 동률을 이룰 수 있었으나 결국 23회 우승으로 현역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

1981년생인 윌리엄스가 1999년 US오픈을 제패한 것은 1958년 알테아 깁슨(미국) 이후 41년 만에 흑인 여자 선수의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이었다.

특히 프로 선수들의 메이저 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후로는 최초였다.

백인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테니스에 윌리엄스 자매가 등장해 단숨에 최강자로 자리 잡은 일은 전 종목을 통틀어 스포츠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할만한 일로 평가된다.

2017년 호주오픈 단식 우승 직후 임신 사실을 공개하고 그해 가을 딸을 낳은 윌리엄스는 2018년 코트로 돌아왔고, 엄마가 돼서도 메이저 대회 단식 결승에 네 차례 올랐으나 모두 준우승했다.

윌리엄스를 꺾은 톰리아노비치
윌리엄스를 꺾은 톰리아노비치

[AP=연합뉴스]

앞서 열린 1, 2회전 경기처럼 대회 메인 코트인 아서 애시 스타디움을 가득 메운 2만여 팬들은 일방적으로 윌리엄스를 응원했다.

테니스 경기에서는 선수의 실책으로 점수가 발생했을 때 박수를 치거나 환호하지 않는 것이 관전 매너이지만 '라스트 댄스'에 나선 윌리엄스를 응원하는 팬들은 심지어 톰리아노비치가 더블 폴트를 했을 때도 박수를 보내며 윌리엄스에 힘을 실으려 했다.

2세트 도중에는 톰리아노비치가 주심을 향해 '왜 팬들에게 조용히 하라는 안내를 하지 않느냐'는 듯한 불만 섞인 동작을 해 보일 정도였다.

2세트에서 윌리엄스는 게임스코어 4-0으로 앞서다가 결국 5-5로 따라잡혔고, 타이브레이크에서도 4-1로 앞서다가 4-4 동점을 허용하는 등 고전 끝에 승부를 마지막 3세트로 넘겼다.

3세트 톰리아노비치의 첫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한 윌리엄스는 그러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이후 내리 6게임을 내주며 3시간 5분 대접전 끝에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