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힌남노 예상경로 우리나라에 더 가까워져…강한 세력 유지

송고시간2022-09-02 10:57

beta

기상청이 새로 발표한 예보에서 이전보다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우리나라에 더 가깝게 지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의 오전 10시 예보를 보면 힌남노는 5일 오전 9시 강도가 '매우 강'인 상태로 제주 서귀포시 남남서쪽 500㎞ 해상을 지난 뒤 6일 오전 9시에는 강도가 '강'인 상태로 부산 남서쪽 90㎞ 해상에 이르겠다.

오전 4시 예보에 견줘 힌남노 예상경로가 우리나라에 더 붙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상청 오전 10시 예상…5일 오전 9시 서귀포 남남서쪽 해상 도달

태풍 '힌남노' 북상 진로 주시하는 농식품부
태풍 '힌남노' 북상 진로 주시하는 농식품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역대급 세기로 북상 중인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오는 6일 새벽이나 아침 경남 남해안으로 상륙할 가능성이 크다고 2일 기상청이 밝혔다. 같은 날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농업재해대책상황실에서 관계자들이 태풍의 예상 진로를 주시하고 있다. 2022.9.2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기상청이 새로 발표한 예보에서 이전보다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우리나라에 더 가깝게 지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의 오전 10시 예보를 보면 힌남노는 5일 오전 9시 강도가 '매우 강'인 상태로 제주 서귀포시 남남서쪽 500㎞ 해상을 지난 뒤 6일 오전 9시에는 강도가 '강'인 상태로 부산 남서쪽 90㎞ 해상에 이르겠다. 이후 7일 오전 9시 일본 삿포로 서남서쪽 430㎞ 해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약화하면서 태풍으로서는 소멸하겠다.

오전 4시 예보에 견줘 힌남노 예상경로가 우리나라에 더 붙었다.

5일 오전 9시와 6일 오전 9시 힌남노 폭풍반경(바람이 25㎧ 이상으로 부는 구역)은 각각 180㎞와 160㎞로 예상된다. 강풍반경(바람이 15㎧ 이상으로 부는 구역)은 420㎞와 400㎞로 중부지방 북부지역을 제외하곤 전국이 포함되겠다.

힌남노 예상경로 우리나라에 더 가까워져…강한 세력 유지 - 2

물론 5일 오전 9시와 6일 오전 9시 힌남노 위치 70% 확률 반경은 각각 230㎞와 280㎞로 불확실성이 아직 남아있다. 태풍 위치 70% 확률반경은 '태풍의 중심이 위치할 확률이 70% 이상인 범위의 반경'을 말한다.

힌남노는 2일 오전 9시 현재 대만 타이베이 남동쪽 560㎞ 해상에서 시속 2㎞의 느린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현재 중심기압과 최대풍속은 각각 935hPa(헥토파스칼)과 49㎧로 '매우 강한 태풍'이다.

힌남노는 북진하면서 세력을 유지·증대해 4일 오전 9시 타이베이 동북동쪽 280㎞ 해상에 이르렀을 땐 다시 '초강력 태풍'이 되겠다.

힌남노는 라오스 캄무안주에 있는 국립보호구역 이름으로 현지어로 '돌가시나무 새싹'이란 뜻이다.

태풍 이름은 태풍위원회 14개 회원국이 10개씩 낸 것을 돌려가며 쓴다.

태풍이 큰 피해를 일으킨 경우 해당 태풍 이름은 퇴출되기도 한다.

jylee2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7PdVp3tRGP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