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재차관 "배추·무 등 추석 성수품, 4천t 추가 공급"

송고시간2022-09-02 09:03

beta

정부가 추석 물가 부담을 줄이기 위해 추석 성수품 가운데 배추·무 등 가격이 높은 농산물의 공급을 추가로 확대하겠다고 2일 밝혔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차관회의에서 "배추·무, 양파·마늘, 감자 등 전년 대비 가격이 높은 품목에 대해서는 정부의 비축물량을 활용해 추석 직전까지 약 4천t 규모를 추가로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방 차관은 "이달 초 추석 성수품 장보기가 집중되는데 대비해 8월 말까지 누적 16만7천t을 선제적으로 공급해 당초 계획했던 15만9천t 대비 105%를 공급했다"며 "추석 기간에 역대 최대 규모인 650억원을 투입하기로 한 농·축·수산물 할인쿠폰도 8월 말까지 283억원(43.5%)이 집행되는 등 정상 추진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석유류 가격 상승 폭 축소에 물가 둔화…올해 경상수지 흑자 전망"

방기선 차관, 제7차 비상경제차관회의 참석
방기선 차관, 제7차 비상경제차관회의 참석

(서울=연합뉴스)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오른쪽 두 번째)이 2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차관회의'에 참석해 주재하고 있다. 2022.9.2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세종=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정부가 추석 물가 부담을 줄이기 위해 추석 성수품 가운데 배추·무 등 가격이 높은 농산물의 공급을 추가로 확대하겠다고 2일 밝혔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차관회의에서 "배추·무, 양파·마늘, 감자 등 전년 대비 가격이 높은 품목에 대해서는 정부의 비축물량을 활용해 추석 직전까지 약 4천t 규모를 추가로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올해 추석 성수품의 평균 가격을 작년 추석 수준으로 관리하기 위해 20대 성수품 공급 규모를 역대 최대 규모인 23만t(평시 대비 1.4배)으로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방기선 차관, 제7차 비상경제차관회의 참석
방기선 차관, 제7차 비상경제차관회의 참석

(서울=연합뉴스)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이 2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차관회의'에 참석해 주재하고 있다. 2022.9.2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방 차관은 "이달 초 추석 성수품 장보기가 집중되는데 대비해 8월 말까지 누적 16만7천t을 선제적으로 공급해 당초 계획했던 15만9천t 대비 105%를 공급했다"며 "추석 기간에 역대 최대 규모인 650억원을 투입하기로 한 농·축·수산물 할인쿠폰도 8월 말까지 283억원(43.5%)이 집행되는 등 정상 추진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농축수산물 할인쿠폰 전용 코너 등을 신설해 할인쿠폰 활용을 촉진하고 행사가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유통채널별 할인쿠폰 예산을 재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지난달 소비자물가에 대해서는 "전월 대비로는 0.1% 하락하며 올해 들어 처음으로 하락 전환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이는 연중 물가상승을 지속해서 견인해온 석유류 가격 상승 폭이 크게 축소된 것에 주로 기인하며 유류세 인하 등의 정책적 노력도 함께 기여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년 전보다 5.7% 상승해 7개월 만에 상승 폭이 둔화했다.

제7차 비상경제차관회의
제7차 비상경제차관회의

(서울=연합뉴스)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이 2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차관회의'에 참석해 주재하고 있다. 2022.9.2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전날 발표된 8월 수출입 동향과 관련해서는 "중국 등 주요 수출국의 경기 부진 영향이 지속되는 가운데 주력 품목인 반도체의 단가 하락 등이 이어지면서 최근 수출 흐름이 다소 둔화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도 "대외건전성의 종합적 지표인 경상수지는 올해에도 흑자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방 차관은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수출경쟁력 강화 전략'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며 "120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한 물류비, 수출바우처 등은 사업 공고와 같은 준비를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업계 건의 사항 등을 개선하고 제조업 및 유망 산업의 경쟁력 강화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