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이재명, 방탄조끼 내려놔야…떳떳하면 檢 출석해 밝혀라"(종합)

송고시간2022-09-01 18:46

beta

국민의힘은 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한 검찰의 소환 통보와 관련해 이 대표 측의 '정치 보복' 반발을 비판하면서 성실히 수사에 임할 것을 촉구했다.

박정하 수석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검찰도 한치의 의구심이 남지 않도록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하길 촉구한다"며 "이 대표는 국민께서 가지고 계시는 의혹을 해소한다는 의미에서라도 반드시 소환에 응해 성실히 조사에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성 의원은 이 대표에게 최측근인 김현지 보좌관이 '전쟁입니다'라고 문자를 보낸 것에 대해 "검찰의 출석 요구가 터무니없고 전쟁이라는 말인가"라며 "터무니없으면 떳떳하게 출석해 소명하면 되는 일이다. 법과 상식을 지키는 것이 지도자의 몫"이라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李 의혹, 대선 이전부터 제기돼온 내용…수사 오히려 늦었다"

"'야당탄압' 프레임 걸어 빠져나가려고 출마한 것 다 알아…檢, 철저 수사해야"

"전쟁입니다"…문자확인하는 이재명 대표
"전쟁입니다"…문자확인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검찰이 이른바 '백현동 의혹'과 관련해 고발당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해 1일 소환을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오른쪽은 이 대표가 1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현지 보좌관(전 경기도청 비서관)에게 "백현동 허위사실공표, 대장동 개발관련 허위사실공표, 김문기(대장동 의혹 관련으로 수사를 받다가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 모른다 한거 관련 의원님 출석요구서가 방금 왔습니다. 전쟁입니다"라는 문자를 받은 장면, 왼쪽은 이 대표가 지난달 3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2022.9.1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힘은 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한 검찰의 소환 통보와 관련해 이 대표 측의 '정치 보복' 반발을 비판하면서 성실히 수사에 임할 것을 촉구했다.

비대위 전환 등을 둘러싸고 극심한 당 내홍에 시달려온 국민의힘은 검찰의 소환 통보를 계기로 이 대표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는 모습이다.

박정하 수석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검찰도 한치의 의구심이 남지 않도록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하길 촉구한다"며 "이 대표는 국민께서 가지고 계시는 의혹을 해소한다는 의미에서라도 반드시 소환에 응해 성실히 조사에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이 대표와 관련한 이런저런 논란은 이전부터 계속돼 왔던 것이라 제가 보기엔 수사가 오히려 늦었다고 생각이 들 정도"라면서 "대장동 관련해서 이 대표는 대선 후보 시절 먼저 나서서 특검하자고 말씀하시지 않았느냐"라고 말했다.

인사말 하는 박정하 의원
인사말 하는 박정하 의원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박정하 의원이 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398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7.4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박형수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이 대표가 연관됐다는 의혹을 받는 대장동 게이트, 백현동 게이트, 위례 게이트 등에 대한 국민적 의혹이 지대하다"며 "성실하게 수사에 임해 국민적 의혹을 규명하고 진실을 밝혀야 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검찰의 수사를 '당 대표에 대한 정치보복'으로 몰아가는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이재명 대표 또한 '겹겹의 방탄조끼'를 내려놓고, 검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책위 의장을 맡고 있는 성일종 의원은 소셜미디어(SNS)에 "이재명 대표와 관련된 수없이 많은 의혹이 쏟아져 나온 지 오래됐다"면서 "하지만 민주당의 반응은 적반하장"이라고 지적했다.

성 의원은 이 대표에게 최측근인 김현지 보좌관이 '전쟁입니다'라고 문자를 보낸 것에 대해 "검찰의 출석 요구가 터무니없고 전쟁이라는 말인가"라며 "터무니없으면 떳떳하게 출석해 소명하면 되는 일이다. 법과 상식을 지키는 것이 지도자의 몫"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

[국민의힘 광주시당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박수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국회의원이나 당 대표가 아니라 그 누구라도 사법절차를 무시할 권리는 없다"며 "'야당탄압' 프레임을 걸어서 빠져나가려고 계양에 출마하고 당 대표에 출마한 것은 온 국민이 잘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잘못이 없다면 검찰에 출석해 명명백백히 밝히면 될 일"이라며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경기도지사 시절인 지난해 10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백현동 한국식품연구원 부지 용도변경 특혜 의혹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를 받는다.

또 방송 인터뷰에서 대장동 개발 사업 핵심 관계자인 고(故)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 1처장에 대해 "하위 직원이었기 때문에 시장 재직 때는 몰랐다"고 허위 발언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geei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cKEmbUu4M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