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김혜경 송치에 "김건희 여사 '줄줄이' 무혐의와 대비"

송고시간2022-08-31 19:59

beta

더불어민주당은 31일 이재명 당대표의 부인인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사건이 검찰에 송치된 것과 관련, "무리한 송치이자 '답정너' 수사에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김 여사가 법인카드 사용을 알고 있다는 게 송치의 근거지만, 김 여사는 카드를 쓴 적이 없고 음식물 구입에 법인카드를 쓴 사실도 알지 못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증거를 철저히 무시한 수사는 김 여사를 검찰 포토라인에 세워 모욕을 주고 괴롭히겠다는 의도로 볼 수밖에 없어 유감"이라며 "경찰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각종 의혹에 줄줄이 무혐의 결론을 내는 것과 대비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리한 송치, 경찰의 '답정너' 수사 매우 유감"

"법인카드 사용 몰랐는데 공동정범, 결론 이미 정해져 있었던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배우자 김혜경 씨가 '법인카드 유용 의혹'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2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배우자 김혜경 씨가 '법인카드 유용 의혹'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2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1일 이재명 당대표의 부인인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사건이 검찰에 송치된 것과 관련, "무리한 송치이자 '답정너' 수사에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김 여사가 법인카드 사용을 알고 있다는 게 송치의 근거지만, 김 여사는 카드를 쓴 적이 없고 음식물 구입에 법인카드를 쓴 사실도 알지 못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이날 업무상 배임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김 씨와 전 경기도청 별정직 5급 배모 씨를 각각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김씨는 이 대표의 경기지사 당선 직후인 2018년 7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측근인 배 씨가 경기도청 법인카드로 자신의 음식값을 치른 사실을 알고도 용인한 혐의(업무상배임)를 받는다.

경찰은 배 씨와 '윗선'으로 의심받은 김 씨 사이에 범행에 대한 묵시적 모의가 있었다고 보고, 김 씨를 이 사건의 공모공동정범으로 검찰에 넘겼다.

박 대변인은 "김 여사의 수행책임자도 모르게 김 여사의 동석자 식비를 배 씨와 (사건을 제보한) 제보자 등이 결제한 사실이 그들의 대화 녹음에 또렷하다"며 "그런데도 (김 씨가) 공동정범이라니, 결론은 이미 정해졌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증거를 철저히 무시한 수사는 김 여사를 검찰 포토라인에 세워 모욕을 주고 괴롭히겠다는 의도로 볼 수밖에 없어 유감"이라며 "경찰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각종 의혹에 줄줄이 무혐의 결론을 내는 것과 대비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검찰도 모자라 경찰마저 불공정한 수사로 사법 정의를 파괴하는 데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wPxFQjbwg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