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도사∼평산마을 文 전 대통령 사저 지나는 둘레길 사업 표류

송고시간2022-09-01 07:50

beta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통도사와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을 잇는 둘레길 조성사업이 장기간 표류할 것으로 보인다.

양산시는 올해 예산에 들어있던 평산마을∼통도사 둘레길 조성사업 실시설계비 3억원에 대해 시의회에 삭감 요청을 했다고 1일 밝혔다.

관광객들이 걸어서 편하게 평산마을과 통도사, 영남 알프스 영축산을 오가도록 하려는 취지로 사업을 시작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상부지 90% 소유 통도사 사용동의 못받아…시 "지속 협의해 보겠다"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산=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통도사와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을 잇는 둘레길 조성사업이 장기간 표류할 것으로 보인다.

양산시는 올해 예산에 들어있던 평산마을∼통도사 둘레길 조성사업 실시설계비 3억원에 대해 시의회에 삭감 요청을 했다고 1일 밝혔다.

양산시는 문 전 대통령이 퇴임하기 전인 지난해 11월 이 사업 착수보고회를 했다.

관광객들이 걸어서 편하게 평산마을과 통도사, 영남 알프스 영축산을 오가도록 하려는 취지로 사업을 시작했다.

평산마을 이웃 마을인 지산마을 만남의 광장(마을버스 종점)∼평산마을∼통도사 산문 주차장까지 2.45㎞에 걸친 둘레길을 2024년까지 새로 내겠다는 것이 양산시 계획이었다.

양산시는 기본계획 수립용역에 이어 올해 예산에 반영한 3억원으로 실시설계를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현재까지 통도사로부터 토지 사용 동의를 받지 못해 사업에 차질이 생겼다.

통도사는 이 사업 대상부지 90%를 소유하고 있다.

시가 통도사에 토지 사용 동의를 받고자 공문을 보냈지만, 통도사는 종단·문화재청과의 협의, 토지 사용 방식 등 논의가 더 필요하다며 부동의 의견을 냈다.

양산시는 사업이 무산된 것은 아니며 통도사와 협의를 계속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통도사 동의를 얻지 못하면 내년에도 예산 반영이 어려워지는 등 사업 진행에 제동이 걸린 상황이다.

양산시 관계자는 "당장 사업을 추진하기는 힘든 상황이지만, 통도사와 지속해서 협의를 해 보겠다"고 말했다.

통도사 전경
통도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