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경찰청장 "시민만 바라보고 치안 안정 노력"…수사현안 설명

송고시간2022-08-31 14:30

beta

임용환 광주경찰청장이 경찰국 논란과 이른바 '검수원복(검찰 수사권 원상복구)' 시행령 등과 관련해 "시민의 신뢰가 없으면 우리가 말하는 것이 의미 없다"며 "시민만 바라보고, 치안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 청장은 31일 기자들을 만나 최근 경찰 조직을 둘러싼 문제들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의에 "기본적으로 경찰청 입장과 같은 의견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청장은 이날 광주경찰청 수사 현황에 대한 진행 상황 일부를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세 사기·기초단체장 성폭행 의혹·붕괴참사 비위 수사 등 진행 과정 공개

광주경찰청
광주경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임용환 광주경찰청장이 경찰국 논란과 이른바 '검수원복(검찰 수사권 원상복구)' 시행령 등과 관련해 "시민의 신뢰가 없으면 우리가 말하는 것이 의미 없다"며 "시민만 바라보고, 치안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 청장은 31일 기자들을 만나 최근 경찰 조직을 둘러싼 문제들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의에 "기본적으로 경찰청 입장과 같은 의견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임 청장이 여러 논란에 대해 직접적인 개인 의견을 밝히기보다는, 지역 치안의 책임자로서 원론적인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시민들과 소통과 협력하는 공동체 치안을 실현해 시민의 신뢰를 얻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광주 시민을 위해 열심히 일하겠다"고 강조했다.

임 청장은 이날 광주경찰청 수사 현황에 대한 진행 상황 일부를 설명했다.

전세대출 사기 범죄는 광주청 산하 수사팀을 중심으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2건을 수사 중이다.

강력범죄수사대는 61억원 상당의 전세자금 대출 사기 범죄 피의자 106명을 입건(6명 구속)해 수사를 진행 중인데, 범행에 가담한 임대·임차인 91명 입건자에 대해 막바지 조사를 펼치고 있다.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이른바 '갭투자'로 피해자 208명에게서 408억원의 전세금을 받아 가로챈 범행을 저질러 주택도시보증공사에 직접적인 피해를 안긴 사건에 대해 초기 수사를 진행 중이다.

광주 모 구청장의 성폭행 의혹 사건에 대해서는 "피해자와 대질 조사가 조만간 진행될 것"이라며 "남아 있는 수사 절차를 고려하면, 9월 말에서 10월 중순께 수사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장기간 수사가 진행 중인 학동 철거건물 붕괴참사 비위 분야 수사에 대해서는 "검과 협의를 통해 수사가 순차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조만간 마지막 신병 처리를 한 후, 관련자에 대한 송치가 진행될 전망이다"고 밝혔다.

중견 건설사 탈세 의혹 수사에 대해서는 "국가보조금 착복 의혹 등을 제기한 고발인이 건강상의 이유로 조사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해당 건설사에 대한 별도의 사건을 일선 경찰서에서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