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터 하승우 한국전력으로 이적…리베로 오재성은 우리카드로

송고시간2022-08-31 13:30

beta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과 우리카드 구단이 선수 두 명을 맞바꾸는 트레이드를 했다고 31일 발표했다.

한국전력은 리베로 오재성(30)과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 김지한(22)을 우리카드로 보내고, 세터 하승우(27)와 리베로 장지원(21)을 데려왔다.

2020-2021시즌부터 우리카드의 주전 세터로 뛴 하승우는 한국전력에서 새롭게 도전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우리카드 2:2 트레이드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우리카드 2:2 트레이드

왼쪽부터 한국전력에서 우리카드로 이적하는 오재성, 김지한과 우리카드에서 한국전력으로 옮기는 하승우, 장지원.
[한국전력 배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과 우리카드 구단이 선수 두 명을 맞바꾸는 트레이드를 했다고 31일 발표했다.

한국전력은 리베로 오재성(30)과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 김지한(22)을 우리카드로 보내고, 세터 하승우(27)와 리베로 장지원(21)을 데려왔다.

2020-2021시즌부터 우리카드의 주전 세터로 뛴 하승우는 한국전력에서 새롭게 도전한다.

2014-2015시즌 신인상 수상자인 오재성과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라이징 스타로 뽑힌 김지한은 우리카드에서 한 단계 도약을 꿈꾼다.

권영민 한국전력 감독과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구단을 통해 "다가오는 2022-2023시즌 팀 전력 강화를 위한 결정이었으며, 선수들이 각자의 팀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