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발트해 국가들 "2030년까지 해상 풍력발전 7배로 늘리겠다"

송고시간2022-08-31 03:02

beta

발트해와 인접한 8개국이 러시아산 천연가스에서 탈피할 수 있도록 2030년까지 해상 풍력 에너지 발전량을 20기가와트로 7배 늘리기로 합의했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30일(현지시간) 오후 코펜하겐에서 에스토니아, 핀란드, 독일,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폴란드, 스웨덴 측과 논의를 마치고 이같이 밝혔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프레데릭센 총리는 20기가와트는 2천만 가구에 전기를 공급하기에 충분한 양이라며 "오늘날 유럽연합(EU) 전역에서 생산하는 해상풍력에너지의 2배"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자회견 하는 발트해 인접국 정상들
기자회견 하는 발트해 인접국 정상들

[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발트해와 인접한 8개국이 러시아산 천연가스에서 탈피할 수 있도록 2030년까지 해상 풍력 에너지 발전량을 20기가와트로 7배 늘리기로 합의했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30일(현지시간) 오후 코펜하겐에서 에스토니아, 핀란드, 독일,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폴란드, 스웨덴 측과 논의를 마치고 이같이 밝혔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프레데릭센 총리는 20기가와트는 2천만 가구에 전기를 공급하기에 충분한 양이라며 "오늘날 유럽연합(EU) 전역에서 생산하는 해상풍력에너지의 2배"라고 설명했다.

프레데릭센 총리는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을 일으킨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에너지를 무기로 사용하는 바람에 에너지 가격이 치솟아 유럽에 위기를 가져왔다고 지적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녹색 에너지로 전환을 가속해 러시아산 화석연료에 의존하지 않겠다"며 "화석 연료로 우리를 협박하려는 푸틴의 시도는 실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EU의 러시아산 에너지 의존도를 올해 안에 3분의 2 수준으로 낮추고, 2030년에는 완전히 독립하겠다는 계획을 지난 3월에 밝힌 바 있다.

발트해 국가 중에 이날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나라는 러시아가 유일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