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형과 친구들에게 협박당한 포그바 1억3천만원 건넸다"

송고시간2022-08-31 02:20

beta

프랑스 축구대표팀 폴 포그바(29)가 자신을 협박한 일당에 10만유로(약 1억3천500만원)를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포그바는 지난 3월 파리에 머물던 중 복면을 쓴 무장 괴한에게 협박을 당하고 다음 달 돈을 줬다고 BFM 방송이 30일(현지시간) 전했다.

포그바는 형인 마티아스 포그바(32)와 소꿉친구들에게 1천300만유로(약 176억원)를 내놓으라는 협박을 당하고 있다며 신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벤투스 미드필더 폴 포그바
유벤투스 미드필더 폴 포그바

[LaPresse via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 축구대표팀 폴 포그바(29)가 자신을 협박한 일당에 10만유로(약 1억3천500만원)를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포그바는 지난 3월 파리에 머물던 중 복면을 쓴 무장 괴한에게 협박을 당하고 다음 달 돈을 줬다고 BFM 방송이 30일(현지시간) 전했다.

AP 통신도 이번 사건을 잘 알고 있는 익명의 프랑스 수사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포그바가 돈을 이미 지불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포그바는 형인 마티아스 포그바(32)와 소꿉친구들에게 1천300만유로(약 176억원)를 내놓으라는 협박을 당하고 있다며 신고했다.

유벤투스 미드필더인 포그바는 파리 생제르맹(PSG)의 킬리안 음바페에게 주술을 걸어달라고 하는 동영상을 공개하겠다는 협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포그바는 이런 의혹을 부인하고 있으며, 음바페는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기니에서 프로축구 선수로 활동하는 마티아스 포그바는 지난 27일 SNS에 동생과 관련한 폭로를 하겠다는 동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에서 마티아스 포그바는 이탈리아어, 스페인어, 영어, 프랑스어로 준비한 성명을 읽어내려갔다.

포그바 측 변호인은 해당 영상이 포그바에게 가해온 또 하나의 협박 영상일 뿐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