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23예산] 질병청 3조6천985억원, 올해보다 37%↓…포스트 코로나 주력

송고시간2022-08-30 17:40

beta

질병관리청은 30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2023년도 소관 예산안이 3조6천985억원이라고 밝혔다.

질병청 소관 예산은 올해 5조8천574억원(본 예산 기준)과 비교해 36.9%(2조1천589억원) 감소했다.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고위험군 집중 관리 위주로 전환하면서 내년도 감염병 대응 예산을 올해보다 2조4천억원 적은 4조5천억원으로 편성했고, 이에 따라 감염병 대응 주무 기관인 질병청의 예산이 크게 줄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 체계 전환으로 전체 예산 축소…연구, 코로나 외 감염병 등에 확대

질병관리청·백신 접종 (CG)
질병관리청·백신 접종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질병관리청은 30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2023년도 소관 예산안이 3조6천985억원이라고 밝혔다.

질병청 소관 예산은 올해 5조8천574억원(본 예산 기준)과 비교해 36.9%(2조1천589억원) 감소했다.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고위험군 집중 관리 위주로 전환하면서 내년도 감염병 대응 예산을 올해보다 2조4천억원 적은 4조5천억원으로 편성했고, 이에 따라 감염병 대응 주무 기관인 질병청의 예산이 크게 줄게 됐다.

질병청은 "내년도 예산은 지속가능한 코로나19 방역 대응 체계를 만들고 신종 감염병 대응 체계를 고도화하는 데에 쓰일 것"이라며 "상시 감염병, 만성질환 관리, 보건의료 연구·개발 확대도 중점"이라고 설명했다.

질병청은 내년 예산 중 70% 이상을 코로나19에 할애한다.

주요 명목은 코로나19 진단검사비(1조1천731억원), 백신 1천500만회분 추가 도입(7천167억원), 경구용·주사용 치료제 구입(3천843억원), 백신접종 시행(1천506억원) 등이다.

코로나19 대응 체계가 전환됨에 따라 코로나19 관련 명목 예산은 전반적으로는 감소하는 가운데, 일부는 올해보다 늘거나 신규로 편성될 예정이다.

변이 바이러스 감시 강화를 위해 해당 예산이 108억원으로 올해보다 107.7% 급증하며, 진단검사비 지원 예산도 올해보다 5천471억원(87.4%) 늘어난다.

보건소 현장 방문한 백경란 질병관리청장
보건소 현장 방문한 백경란 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역대응 인력 지원 예산과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운영 예산은 각각 32억원, 12억원 규모로 신설된다.

신종 감염병 유행에 대비해 위기 대응 체계를 고도화하고 바이오 빅데이터, 백신·치료제 개발 등을 위한 예산은 대폭 늘어난다.

감염병 예방·관리 종합정보지원 시스템 예산은 올해 67억원에서 내년 242억원으로 261.2% 급증하고, 역학조사 강화에도 올해보다 77.8% 많은 16억원이 쓰인다.

범부처 감염병 방역체계 고도화 연구·개발(R&D) 예산으로 13억원, 인간마이크로바이옴 R&D 예산이 13억원 각각 신규 편성된다.

공공백신개발 지원사업 예산도 101억원으로 올해보다 102.0% 증가한다.

상시 감염병 관리 강화를 위한 예산도 일부 늘린다. 영유아 로타바이러스 필수 예방접종 도입에 192억원, 예방접종 차세대 시스템 구축에 2억원 등이 신규로 편성됐다.

권역별 질병대응센터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예산은 25억원으로 올해보다 78.6% 늘어난다.

백경란 청장은 "내년에는 지속 가능한 코로나19 방역 대응 체계를 유지하면서 그간 코로나19에 대응하느라 세세히 챙기지 못한 일상 감염병, 만성질환 등에 대해서도 촘촘하게 대응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