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honey] 영화관의 어제와 오늘

[여행honey] 영화관의 어제와 오늘 - 1
[여행honey] 영화관의 어제와 오늘 - 2
[여행honey] 영화관의 어제와 오늘 - 3
[여행honey] 영화관의 어제와 오늘 - 4
[여행honey] 영화관의 어제와 오늘 - 5
[여행honey] 영화관의 어제와 오늘 - 6
[여행honey] 영화관의 어제와 오늘 - 7
[여행honey] 영화관의 어제와 오늘 - 8

(서울=연합뉴스) 1990년대 이전 명절 연휴에 영화관은 발 디딜 틈 없이 구름 관객이 몰려드는 핫 플레이스였죠.

미디어 환경 변화와 여러 영화를 동시에 상영하는 멀티플렉스 영화관의 출연으로 황금기를 구가하던 토종 극장들이 하나둘 사라지거나 추억의 영화를 상영하는 명랑극장으로 변신했습니다.

오래전 서울 중심가에는 단성사, 피카디리, 서울극장, 대한극장, 명보극장, 허리우드, 스카라, 국제극장 등이 명소였죠. 토종영화관들은 이후 추억 속으로 사라지거나 변화에 부응해 살아남기도 했어요.

시대의 흐름 속에서 변신을 거듭해 온 영화관의 변천사를 모아봤습니다.

글 조보희·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편집 박정연

댓글쓰기

이매진 기사는 PDF로 제공됩니다. 뷰어설치 > 아크로벳리더 설치하기

출판물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