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의회, 옛 한국유리 용지 공공기여 협상안 심사 보류

송고시간2022-08-30 14:02

beta
세 줄 요약

부산시의회가 기장군 일광면 옛 한국유리 용지 개발사업 공공기여 협상안에 대해 유보 입장을 나타냈다.

부산시의회 해양도시안전위원회는 부산시가 추진 중인 옛 한국유리 용지 공공기여 협상안에 대한 의견청취안을 심사 보류했다고 30일 밝혔다.

해양도시안전위는 "민원 협의 등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합리적인 공공기여가 돼 개발계획 수립이 될 수 있도록 더 심도 있는 심사를 위해 의견청취안을 보류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 뉴스 공유하기
본문 글자 크기 조정
부산 기장군 일광면 옛 한국유리 용지
부산 기장군 일광면 옛 한국유리 용지

[부산 기장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시의회가 기장군 일광면 옛 한국유리 용지 개발사업 공공기여 협상안에 대해 유보 입장을 나타냈다.

부산시의회 해양도시안전위원회는 부산시가 추진 중인 옛 한국유리 용지 공공기여 협상안에 대한 의견청취안을 심사 보류했다고 30일 밝혔다.

해양도시안전위가 밝힌 심사보류 사유는 공공기여금 제시액 재논의와 교통 영향 평가심의 완료 후 의견을 제시하기 위한 것이다.

옛 한국유리 용지는 일반공업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용도가 변경되면서 땅값이 1천705억원 상승했다.

사업자인 동일은 땅값 상승분을 제외하고 추가 공공기여금으로 697억원을 제시했다.

이는 추가 공공기여금에 필수비용인 도로 확장 비용 등이 포함돼 있어 교통영향 평가 후 구체적인 공공기여금 규모를 따져보겠다는 뜻이다.

해양도시안전위는 "민원 협의 등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합리적인 공공기여가 돼 개발계획 수립이 될 수 있도록 더 심도 있는 심사를 위해 의견청취안을 보류했다"고 말했다.

개발사업자인 동일은 14만1천287㎡ 규모인 해당 용지를 일반공업지역에서 준주거와 자연녹지로 용도를 바꿔 최고 48층 아파트 2천 가구와 숙박시설, 해양문화·관광시설 등을 짓겠다고 제안한 상태다.

장기간 방치된 옛 한국유리 용지는 해운대구 재송동 옛 한진 CY 부지에 이어 부산에서 두 번째 사전협상제를 거쳐 개발이 추진 중이다.

사전협상제란 장기 미개발 유휴용지를 용도변경 등을 거쳐 개발하면서 민간사업자가 공공기여로 지역 발전에 이바지하도록 하는 제도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