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천구 "폭우에 목동아파트 외벽 부서져"…안전진단 완화 요청

송고시간2022-08-30 11:38

beta

서울 양천구(이기재 구청장)는 목동 아파트 단지 곳곳에서 건물 노후화로 사고 위험이 커져 재건축 추진에 필요한 안전진단 기준을 완화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고 30일 밝혔다.

구는 이달 8∼9일 기록적인 폭우로 목동 아파트의 조적(벽돌) 외벽 일부가 부서지며 단지 내 보도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해 목동 아파트 단지 외벽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재건축 규제 완화는 주민 안전에 직결된 문제일 뿐만 아니라 주택공급 안정화 차원에서도 꼭 필요하다"며 "국토부도 안전진단 완화 의지를 밝힌 만큼 양천구도 대응계획을 마련해 전력투구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목동아파트 외벽 탈락·낙하로 인한 차량 파손
목동아파트 외벽 탈락·낙하로 인한 차량 파손

[서울 양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 양천구(이기재 구청장)는 목동 아파트 단지 곳곳에서 건물 노후화로 사고 위험이 커져 재건축 추진에 필요한 안전진단 기준을 완화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고 30일 밝혔다.

구는 이달 8∼9일 기록적인 폭우로 목동 아파트의 조적(벽돌) 외벽 일부가 부서지며 단지 내 보도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해 목동 아파트 단지 외벽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모든 단지의 외벽이 조적 벽체로 돼 있어, 균열 보수공사를 해도 빗물이 계속 침투해 외벽 낙하 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 목동 아파트 단지는 지하 주차장이 없고 주차 문제가 심각해 이중주차가 일상화하면서 고층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사다리차 설치가 어려워 소방관이 직접 계단으로 올라가야 한다고 구는 전했다.

이에 조속한 재건축 추진을 위해 현재 적정성 검토를 진행 중인 단지에 새롭게 완화된 안전진단 기준을 적용해 달라고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재건축 규제 완화는 주민 안전에 직결된 문제일 뿐만 아니라 주택공급 안정화 차원에서도 꼭 필요하다"며 "국토부도 안전진단 완화 의지를 밝힌 만큼 양천구도 대응계획을 마련해 전력투구하겠다"고 말했다.

목동아파트 외부 조적벽체 및 단열재가 떨어져 나간 모습
목동아파트 외부 조적벽체 및 단열재가 떨어져 나간 모습

[서울 양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