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현 "의총결과 존중돼야"…安겨냥 "혼란 가중 안돼" 직격

송고시간2022-08-30 10:53

beta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은 30일 법원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직무 정지 결정에 따라 당헌당규를 개정해 새 비대위를 구성하기로 한 주말 의원총회 결정과 관련, "의총 결과는 마땅히 존중돼야 한다"고 밝혔다.

당권주자인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최종심도 아닌 하급심 재판부가, 그것도 본안판결이 아닌 임시 가처분을 한 것에 불과하고 그 내용도 도저히 승복할 수 없는 결정이었지만, 일단 가처분의 효력이 발생해 있는 이상 달리 선택할 만한 최선책은 없었으므로, 의총에서의 결론은 부득이한 선택이었다고 본다"며 이같이 썼다.

김 의원은 "당의 리더로 나서려고 하는 의원이 의총에서 자신의 주장을 명확히 밝히지도 않고 이도 저도 아닌 모호한 입장으로 일관하다 적당히 눈치 보며 뒤늦게 의총 결과를 뒤집는 발언으로 혼란을 가중시켜서는 안 된다"며 "그것은 지도자의 처신이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권성동 거취 논란엔 "지도자로서 무거운 책임감 인식하고 있을 것"

김기현 의원
김기현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은 30일 법원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직무 정지 결정에 따라 당헌당규를 개정해 새 비대위를 구성하기로 한 주말 의원총회 결정과 관련, "의총 결과는 마땅히 존중돼야 한다"고 밝혔다.

당권주자인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최종심도 아닌 하급심 재판부가, 그것도 본안판결이 아닌 임시 가처분을 한 것에 불과하고 그 내용도 도저히 승복할 수 없는 결정이었지만, 일단 가처분의 효력이 발생해 있는 이상 달리 선택할 만한 최선책은 없었으므로, 의총에서의 결론은 부득이한 선택이었다고 본다"며 이같이 썼다.

이어 중진 의원을 중심으로 사퇴 요구가 제기된 권성동 원내대표의 거취와 관련해 "권 원내대표 역시 지도자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을 것이며, 불분명한 부분은 보다 더 분명하게 정리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적었다.

또한 김 의원은 "당의 리더로 나서려고 하는 의원이 의총에서 자신의 주장을 명확히 밝히지도 않고 이도 저도 아닌 모호한 입장으로 일관하다 적당히 눈치 보며 뒤늦게 의총 결과를 뒤집는 발언으로 혼란을 가중시켜서는 안 된다"며 "그것은 지도자의 처신이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이 어려운 위기 국면에서 의원이라면 의총에 참석해 발언할 수 있을 때 자신의 소신을 충분히 밝히고, 공론에 부쳐 치열한 토론을 해야 한다. 그리고 그 결과가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존중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는 당권 경쟁자인 안철수 의원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전날 안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새로운 비대위를 구성하자는 주장은 법원의 판결 취지에 맞지 않으며, 법적 다툼의 미로 속으로 들어가는 길이다. 가능하지도 않고 옳지도 않다"며 의총 결과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