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8년 통치' 산투스 전 앙골라 대통령 국장 뒤늦게 거행

송고시간2022-08-29 18:46

beta

지난달 사망한 호세 에두아르도 두스 산투스 전 앙골라 대통령의 국장이 뒤늦게 28일(현지시간) 거행됐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산투스 전 대통령의 시신은 이날 전 식민종주국 포르투갈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외국 정상 조문객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도 루안다에 안장됐다.

1979년∼2017년 통치한 산투스 전 대통령은 지난 2002년 내전을 종식한 '평화의 건축가'로 기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 7월 스페인서 사망…총선 후 며칠 만에 논란속 장례

산투스 전 앙골라 대통령 국장
산투스 전 앙골라 대통령 국장

(루안다 AFP=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앙골라 수도 루안다의 공화국 광장에서 호세 에두아르도 두스 산투스 전 대통령의 운구차가 서서히 이동하고 있다. 2022.8.29 photo@yna.co.kr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지난달 사망한 호세 에두아르도 두스 산투스 전 앙골라 대통령의 국장이 뒤늦게 28일(현지시간) 거행됐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산투스 전 대통령의 시신은 이날 전 식민종주국 포르투갈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외국 정상 조문객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도 루안다에 안장됐다.

장례식장인 도심 공화국 광장에서 21발의 예포가 울린 가운데 산투스 전 대통령의 관은 초대 대통령 아고스티노 네토의 묘지 뒤에 따로 묻혔다.

1979년∼2017년 통치한 산투스 전 대통령은 지난 2002년 내전을 종식한 '평화의 건축가'로 기려졌다. 27년간의 내전 동안 50만 명이 숨졌다.

그러나 전후 세대는 앙골라가 아프리카가 제2의 산유국임에도 불구하고 산투스 일가와 측근만 그 과실을 누린 채 약 3천만 국민의 절반 이상이 가난 속에 있다고 비판한다. 산투스 전 대통령의 아들은 부패 혐의로 구속됐고 딸 이사벨의 자산은 동결됐다.

산투스 전 대통령은 지난 7월 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한 병원에서 심장마비로 숨졌다. 그동안 가족들의 부검 요구와 함께 장례지를 은퇴 후 그가 머물던 스페인으로 할 것이냐를 둘러싼 유족과 정부 간 대립으로 장례가 미뤄졌다.

스페인 법원이 고인의 앙골라 송환을 결정한 후 지난 20일 시신이 국내로 운구됐으며 총선 후 며칠 만에 국장이 치러졌다.

이 때문에 선거 후 야당의 불복 항의 시위로부터 주의를 분산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또 유족 일부는 그의 80회 생일에 장례를 치르는 데 대해 반발하기도 했다.

옛소련에서 유학한 산투스 전 대통령이 이끌던 마르크스주의 계열 정당 앙골라인민해방운동(MPLA)은 지난주 득표율 51%로 승리했으나 근 50년 집권 기간 최악의 성적이다.

내전 상대였던 야당 앙골라완전독립민족연합(UNITA)은 역대 최고인 44.5%의 득표율을 기록했으나 선거관리위원회 집계와 자체 집계가 다르다며 결과에 승복하지 않고 있다. 선관위원 5명도 이대로라면 결과를 승인할 수 없다고 밝힌 상태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