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난해 산재사망 외국인 근로자 102명…전체 12.3%(종합)

송고시간2022-08-29 17:19

beta

한국산업인력공단은 29∼30일 이틀간 경남 창원 그랜드머큐어호텔에서 고용허가제 외국인력 송출 16개국 대사 초청 회의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산업재해로 숨진 외국인 근로자는 2020년 94명에서 작년 102명으로 늘었다.

국내 산업재해 사망자 중 외국인 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2020년 10.7%(94/882명)에서 작년 12.3%(102/828명)로 높아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용허가제 외국인력 출신 16개국 대사 초청 회의…산재예방 MOU

추락사고 잦은 건설현장(CG)
추락사고 잦은 건설현장(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한국산업인력공단은 29∼30일 이틀간 경남 창원 그랜드머큐어호텔에서 고용허가제 외국인력 송출 16개국 대사 초청 회의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공단은 고용허가제 성과를 공유하고 외국인력 국가별 현안을 점검했다. 또 외국인 근로자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16개국 대사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과 3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고용허가제는 내국인 근로자를 구하지 못한 중소기업이 정부로부터 고용허가서를 발급받아 외국인력을 고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이 제도를 통해 국내에 체류 중인 외국인 근로자는 지난달 기준 21만8천여명이다.

산업재해로 숨진 외국인 근로자는 2020년 94명에서 작년 102명으로 늘었다. 국내 산업재해 사망자 중 외국인 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2020년 10.7%(94/882명)에서 작년 12.3%(102/828명)로 높아졌다.

공단은 외국인력 송출국가와 국내 지방자치단체 간 교류·협력을 위해 2016년부터 매년 지방에서 관련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회의에 참석한 대사 16명의 출신국은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필리핀, 스리랑카, 몽골, 우즈베키스탄, 파키스탄, 중국, 캄보디아, 방글라데시, 네팔, 미얀마, 키르기즈스탄, 동티모르, 라오스다.

공단 어수봉 이사장은 "고용허가제를 통해 한국에 온 외국인 근로자는 국내 중소기업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16개 송출국가와 협력관계를 강화해 상호 교류가 지속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