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시, 구미 상생지원금 100억원 지방채 상환으로 활용

송고시간2022-08-29 11:47

beta

대구시는 지방채 추가 상환 600억 원을 포함해 총 6천516억원 증액된 11조523억원 규모의 민선 8기 첫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키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대구시는 지출구조조정을 통한 지방채 우선 상환, 민선 8기 공약사업과 시정과제 이행을 위한 마중물 사업 추진,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피해 지원 등 사회안전망 강화 등을 추경 편성 방향으로 잡았다.

이 가운데 100억원은 취수원 이전을 위해 구미시에 주기로 했다가 상생협정이 파기되면서 지급 철회된 것이고 384억원은 투자사업 재검토, 집행잔액 과다발생 등 사업예산 절감을 통해 확보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선 8기 첫 추경 예산안 편성…기정 예산 대비 6천516억원 증액

김정기 대구시 기획조정실장
김정기 대구시 기획조정실장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김정기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이 29일 기자회견을 갖고 2022년 제2회 추경예산안을 설명하고 있다.
2022.8.29.
duck@yna.co.kr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시는 지방채 추가 상환 600억 원을 포함해 총 6천516억원 증액된 11조523억원 규모의 민선 8기 첫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키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대구시는 지출구조조정을 통한 지방채 우선 상환, 민선 8기 공약사업과 시정과제 이행을 위한 마중물 사업 추진,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피해 지원 등 사회안전망 강화 등을 추경 편성 방향으로 잡았다.

이에 따라 시는 민선 8기 재정혁신 추진 계획을 반영, 기정예산에 대한 과감하고 강도 높은 지출구조조정을 단행해 683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 가운데 100억원은 취수원 이전을 위해 구미시에 주기로 했다가 상생협정이 파기되면서 지급 철회된 것이고 384억원은 투자사업 재검토, 집행잔액 과다발생 등 사업예산 절감을 통해 확보한 것이다.

또 143억원은 민간보조사업, 구·군보조사업, 공기관 위탁사업비 등 보조 및 위탁사업을 통해, 56억원은 한시성·경상적 경비 절감을 통해 마련했다. 시는 구조조정을 통해 확보한 683억원 중 600억원은 고금리 지방채 추가 상환에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와함께 시는 민선 8기 공약사업과 시정 과제 이행을 위해 173억원을 편성했다. 세부적으로 어르신 버스 무료화 사업, 맑은 물 하이웨이 사업, 지역혁신벤처펀드 조성, 군부대 통합이전 종합계획 수립 용역, 신천 수변 공원화 기본계획 용역 등이 이에 해당한다.

또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시민 피해 최소화와 사회 취약계층 지원 확대 예산으로 1천930억원, 대중교통 재정지원 등 시민 생활과 연계된 현안 사업 추진에도2천550억원을 편성했다.

김정기 기획조정실장은 "계속되는 경기 침체와 금리 인상에 따른 어려운 세입 여건 속에서 채무 감축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미래 대구 50년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투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