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영어 상용도시 조성 본격 시동

송고시간2022-08-29 11:23

beta

부산을 영어 상용도시로 조성하기 위한 준비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부산시는 최근 영어상용화추진 전담팀을 구성한 데 이어 부산시교육청 관련 부서와 협의해 전문가 지원단을 구성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시는 지난 9일 부산시교육청과 업무협약을 하고 부산형 영어교육 프로그램 개발, 교수 인력 역량 강화, 체험 행사 확대, 거점별 영어 학습공간 조성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담팀 발족, 전문가 지원단 구성, 관련 용역 발주 등

부산시청
부산시청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을 영어 상용도시로 조성하기 위한 준비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부산시는 최근 영어상용화추진 전담팀을 구성한 데 이어 부산시교육청 관련 부서와 협의해 전문가 지원단을 구성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또 올해 안에 세부 추진전략과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9월 중 관련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 9일 부산시교육청과 업무협약을 하고 부산형 영어교육 프로그램 개발, 교수 인력 역량 강화, 체험 행사 확대, 거점별 영어 학습공간 조성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시는 영어 상용도시 추진에 대한 일부의 우려를 해소하고자 한글 관련 단체를 포함한 여러 단체와 지속해서 소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문서 영어 서비스는 투자유치과, 외교통상과 등 해외 관련 부서의 한글 공문서 가운데 번역이 필요한 공문서에만 적용한다고 설명했다.

한글문화연대는 이날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지역 34개 시민단체 및 76개 국어단체와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영어 상용도시 정책 철회를 촉구할 예정이다.

이 단체는 "억지로 영어 사용 환경을 조성해 영어 능력을 키우겠다는 발상은 시민에게 불편과 짜증을 안길 뿐"이라며 "영어 상용도시 정책은 영어 남용도시 정책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