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일본에 10점 차 역전승…U-18 아시아농구 22년 만에 우승(종합)

송고시간2022-08-29 09:18

beta

한국 18세 이하(U-18) 남자농구 대표팀이 일본을 상대로 한때 10점 차로 끌려가던 경기를 뒤집고 22년 만에 아시아선수권 정상에 등극했다.

이세범 용산고 코치가 이끄는 한국은 28일(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제26회 국제농구연맹(FIBA) U-18 아시아 남자선수권대회 마지막 날 일본과 결승에서 77-73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2000년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대회 이후 22년 만에 아시아 U-18 남자농구 최강의 자리에 복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에 종료 2분여 전까지 3점 끌려가다 77-73으로 뒤집기

이주영, 대회 MVP·베스트5·득점왕 독차지…이채형도 베스트5

우승 트로피를 들어 보이는 한국 선수단.
우승 트로피를 들어 보이는 한국 선수단.

[FIBA 인터넷 홈페이지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18세 이하(U-18) 남자농구 대표팀이 일본을 상대로 한때 10점 차로 끌려가던 경기를 뒤집고 22년 만에 아시아선수권 정상에 등극했다.

이세범 용산고 코치가 이끄는 한국은 28일(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제26회 국제농구연맹(FIBA) U-18 아시아 남자선수권대회 마지막 날 일본과 결승에서 77-7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2000년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대회 이후 22년 만에 아시아 U-18 남자농구 최강의 자리에 복귀했다. 2000년 대회 때는 방성윤, 김일두 등이 대표팀 주축을 이뤘다.

우리나라는 일본과 U-18 대표팀 간 맞대결에서도 최근 5연승을 거두며 12승 6패로 격차를 벌렸다.

짜릿한 역전승이었다.

한국은 2쿼터 중반까지 26-36, 10점 차로 끌려가며 고전했다.

그러나 2쿼터 막판 지역방어가 위력을 발휘하며 점수 차를 좁혀 전반을 44-46까지 따라붙은 가운데 마쳤다.

우승을 자축하는 한국 선수단.
우승을 자축하는 한국 선수단.

[FIBA 인터넷 홈페이지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4쿼터 중반 이후로도 위기가 찾아왔다. 68-64까지 앞서다 역전을 허용했고, 종료 4분 33초를 남기고는 가로채기에 이어 야마다 데타에게 속공 덩크까지 얻어맞아 68-71로 오히려 점수 차가 벌어졌다.

한국은 종료 2분 33초를 남기고 이해솔(광신방송예술고)이 동점 3점포를 꽂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종료 1분 34초 전에는 구민교(제물포고)가 공격 리바운드에 이은 골밑 득점으로 2점 차 역전에 성공했다.

일본이 종료 1분 08초를 남기고 호시카와 가이세이의 자유투 2개로 다시 동점을 만들어 승부는 남은 1분에 갈리는 상황이 됐다.

우리나라는 이주영(삼일상고)의 3점 시도가 빗나가 공격권을 일본에 내줬으나 이해솔이 스틸에 이은 속공으로 종료 26초를 남기고 2점 차로 다시 앞섰다.

대회 베스트 5. 오른쪽 2명이 이주영과 이채형.
대회 베스트 5. 오른쪽 2명이 이주영과 이채형.

[FIBA 인터넷 홈페이지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타임아웃을 부른 일본은 마지막 공격에서 와쿠가와 하야토의 골밑 돌파가 무위에 그쳤고, 한국은 종료 6초 전 이주영이 승부에 쐐기를 박는 2점을 보태 우승을 확정하고 환호했다.

한국은 이주영이 3점슛 3개를 포함해 28점(4리바운드 5어시스트)을 넣었고 이해솔 12점, 이채형(용산고) 11점 등을 기록했다.

이주영은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MVP) 영예를 안았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이 치른 5경기에 모두 출전한 이주영은 경기당 37분여를 뛰면서 23.2점을 뽑아 평균 득점 1위에 올랐고, 3.4리바운드 4.6어시스트 1.6스틸을 곁들였다.

이주영은 대회 베스트 5 격인 '올스타 파이브'에도 이름을 올렸다.

올스타 파이브에는 평균 11.2득점 4.8리바운드 5.8어시스트 6.6스틸을 기록한 이채형도 포함돼 우리나라 선수가 두 자리를 꿰찼다. 이채형은 이훈재 남자 농구 국가대표팀 코치의 아들이다.

나머지 세 자리는 무함마드 아미니(이란), 가와시마 유토(일본), 양한썬(중국)이 차지했다.

<28일 전적>

▲ 결승전

한국 77(19-24 25-22 15-18 18-9)73 일본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