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사능 유출 위험' 자포리자 원전 근처에 또 포격"

송고시간2022-08-28 23:50

beta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 인근에서 또다시 포격이 발생해 방사성 물질 유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타스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측 올렉산드르 스타루 자포리자주 주지사는 이날 러시아군이 밤사이 자포리자 원전 강 건너편 도시들을 포격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의 이고리 코나셴코프 대변인은 이날 "우크라이나군이 전날 두 차례 자포리자 원전을 포격했다"며 "핵연료와 방사성 폐기물을 보관하는 특수 시설 인근에 포탄 3발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러시아, 이번에도 또다시 서로 "네 탓"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파괴된 자포리자 원전 인근 도시 오리히프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파괴된 자포리자 원전 인근 도시 오리히프

(로이터=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자포리자주의 도시 오리히프가 러시아군의 포격을 받아 파괴된 모습이 보인다. 2022.8.28 photo@yna.co.kr

(로마=연합뉴스) 신창용 특파원 =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 인근에서 또다시 포격이 발생해 방사능 물질 유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타스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측 올렉산드르 스타루 자포리자주 주지사는 이날 러시아군이 밤사이 자포리자 원전 강 건너편 도시들을 포격했다고 밝혔다.

포격을 당한 도시들은 자포리자 원전에서 차로 2시간 거리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루 주지사는 러시아군의 포격이 자포리자주의 주요 도시에 있는 주택건물을 향했다며 그보다 더 동쪽에 있는 오리히프도 포격의 대상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군이 자포리자 원전을 또 포격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국방부의 이고리 코나셴코프 대변인은 이날 "우크라이나군이 전날 두 차례 자포리자 원전을 포격했다"며 "핵연료와 방사성 폐기물을 보관하는 특수 시설 인근에 포탄 3발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코나셴코프 대변인은 "점검 결과, 현재까지는 자포리자 원전의 방사능 수치는 정상적"이라고 덧붙였다.

자포리자 원전을 운영하는 우크라이나 국영 기업인 에네르고아톰은 러시아군의 포격 주장에 대해 새로 들어온 정보는 없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동남부에 위치한 유럽 최대 원전인 자포리자 원전은 지난 3월 러시아군에 점령됐지만, 현지 시설 관리는 여전히 에네르고아톰의 우크라이나 직원들이 맡고 있다.

자포리자 원전에는 최근 하루가 멀다 하고 포격이 잇따르면서 방사능 물질 유출 위험이 커지고 있다.

우크라이나 당국이 전날 원전 주변 주민 40만 명에게 방사능 유출에 대비해 아이오딘(요오드) 알약을 배포하는 등 자포리자 원전을 둘러싼 일촉즉발의 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아이오딘 알약은 피폭 시 방사성 아이오딘이 갑상샘에 축적되는 걸 막을 수 있는 약품이다.

상황이 이처럼 심각하지만,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서로 포격했다며 책임 공방만 벌이고 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군은 자포리자 원전에서 떠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changyo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z8O5GBXwh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