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는 질투, 남자는 의리"…엠넷, CP 성차별적 발언에 사과

송고시간2022-08-27 15:32

beta

엠넷이 댄스 배틀 예능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제작발표회에서 나온 권영찬 CP의 발언이 성차별 논란에 휩싸이자 사흘 만에 공식 사과했다.

엠넷은 26일 SNS에 "저희 엠넷 '스맨파' 제작발표회에서 일부 제작진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스우파'에 이어 '스맨파'를 기획한 권영찬 책임피디(CP)는 지난 23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트호텔코리아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여자 댄서들에게 질투와 욕심이 있었다면, 남자 댄서들에게서는 의리와 자존심 대결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엠넷 '스트릿 맨 파이터'
엠넷 '스트릿 맨 파이터'

[엠넷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명언 기자 = 엠넷이 댄스 배틀 예능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제작발표회에서 나온 권영찬 CP의 발언이 성차별 논란에 휩싸이자 사흘 만에 공식 사과했다.

엠넷은 26일 SNS에 "저희 엠넷 '스맨파' 제작발표회에서 일부 제작진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일부 제작진의 발언은 기획 의도인 '경쟁과 연대를 통한 성장'이라는 취지에 맞지 않은 발언이었다"며 "이러한 일반화 오류적인 발언에 대해 엠넷은 책임을 깊이 통감하는바"라고 덧붙였다.

'스우파'에 이어 '스맨파'를 기획한 권영찬 책임피디(CP)는 지난 23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트호텔코리아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여자 댄서들에게 질투와 욕심이 있었다면, 남자 댄서들에게서는 의리와 자존심 대결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발언을 놓고 '시대를 역행하는 성차별적 발언'이라는 비판이 쏟아졌고, '스맨파'를 보이콧하겠다는 주장도 나왔다.

결국 엠넷은 논란 사흘 만에 사과했으나 권영찬 CP는 아직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co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