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진, 몽골로 출국…"한몽 가치 연대 강화해 나갈 것"(종합)

송고시간2022-08-28 10:16

beta

박진 외교부 장관이 몽골과 외교장관회담을 위해 28일 출국했다.

그는 이번 방몽의 목적을 3가지로 소개하고 몽골이 동북아시아의 전략적 요충지며 민주주의와 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나라라며 "우선 한몽간의 가치 연대를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양국간 경제 안보 분야에서 실질 협력을 심화하겠다"며 "세계 10대 자원 부국인 몽골과의 공급망 안정화, 다변화를 위한 협력을 심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尹대통령 친서 들고 8년만의 외교장관 양자방문…내일 한-몽골 장관 회담도

박진 장관, 한-몽골 외교장관회담차 출국
박진 장관, 한-몽골 외교장관회담차 출국

(서울=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몽골과의 외교장관회담을 위해 28일 인천공항서 출국하는 모습. 2022.8.28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오수진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몽골과 외교장관회담을 위해 28일 출국했다. 한국 외교장관의 몽골 양자방문은 8년 만이다.

박 장관은 출국 전 인천공항에서 "지난해 한국과 몽골이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된 이후에 첫 외교장관 방문"이라며 "윤석열 대통령께서 한몽 관계 발전을 위해서 보내시는 친서를 후렐수흐 대통령께 전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방몽의 목적을 3가지로 소개하고 몽골이 동북아시아의 전략적 요충지며 민주주의와 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나라라며 "우선 한몽간의 가치 연대를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양국간 경제 안보 분야에서 실질 협력을 심화하겠다"며 "세계 10대 자원 부국인 몽골과의 공급망 안정화, 다변화를 위한 협력을 심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남북한 동시 수교국인 몽골을 대상으로 담대한 구상 등 윤석열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한 지지와 건설적 역할을 당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이날 점심쯤 울란바토르에 도착, '몽골의 슈바이처'로 불린 독립운동가 이태준 선생 기념공원에 헌화하는 것으로 2박3일의 몽골 방문 일정을 시작한다.

1883년 경남 함안에서 태어난 이태준 선생은 1914년 몽골로 건너가 '동의의국'(同義醫局)이라는 병원을 개원해 전염병 퇴치에 힘썼고, 몽골의 마지막 왕 보그드칸 8세의 어의까지 지냈다. 또 여러 독립단체에서 항일 독립운동을 펼쳤다.

이태준 선생 기념공원은 2001년 개관 이래 한몽관계 우호의 상징이 됐다.

박 장관은 또 이날 현지 학계 및 전문가, 재몽골 교민 및 기업인들과 간담회도 할 예정이다.

29일엔 바트뭉크 바트체첵 몽골 외교부 장관과 회담하고 양국 관계와 한반도·지역·국제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오흐나 후렐수흐 대통령 등 주요 지도자들도 예방한다.

몽골은 중국과 러시아 사이에 자리한 민주주의 국가로서, 미중 경쟁 및 미러 갈등 상황에서 전략적 가치가 부각되고 있다. 특히 희토류 등 지하자원이 풍부해 공급망 재편 등 경제안보 관점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4월,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7월,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8월 연이어 몽골을 찾은 바 있다.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도 지난주 몽골을 방문한 뒤 방한했다.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