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아베 국장때 학교에 조기게양 요구 않기로…반대 여론 고려(종합)

송고시간2022-08-26 14:05

beta

일본 정부가 다음 달 27일 개최하는 아베 신조 전 총리의 국장(國葬) 때 지방 공공단체와 학교 등 관계 기관에 조기 게양 등 조의 표명을 요청하지 않기로 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를 열고 아베 전 총리 국장에 투입할 예산 2억4천940만엔(약 24억원)을 올해 예산의 일반예비비에서 지출하기로 결정했다.

아베 전 총리 장례식을 전액 세금을 투입하는 국장으로 치르기로 하면서 일본에서는 국장 반대 여론이 강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각의서 국장 예산 24억원 결정

아베 전 총리 영정에 헌화하는 일본 시민
아베 전 총리 영정에 헌화하는 일본 시민

(도쿄 EPA=연합뉴스) 지난달 11일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쓰야(通夜·밤샘)가 치러지는 일본 도쿄 조조지 사찰에서 한 여성이 영정 앞에 헌화하고 있다. 2022.07.12 ddy04002@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다음 달 27일 개최하는 아베 신조 전 총리의 국장(國葬) 때 지방 공공단체와 학교 등 관계 기관에 조기 게양 등 조의 표명을 요청하지 않기로 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를 열고 아베 전 총리 국장에 투입할 예산 2억4천940만엔(약 24억원)을 올해 예산의 일반예비비에서 지출하기로 결정했다.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아베 전 총리에 대한 국내외의 높은 평가를 고려해 국장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마쓰노 장관은 이어 "국민 개개인에게 조의를 요구하는 것이라는 오해를 사지 않도록 국가에서 (조의 표명과 관련한) 각의 양해를 하지 않기로 했다"며 "지방 공공단체와 교육위원회 등 관계기관에 조의 표명 협력을 요청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달 아베 전 총리 피격 직후 도쿄도 등 일부 지역 교육위원회에서 학교에 조기 게양을 주문하면서 논란이 일었던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다만 정부 각 부처는 조기를 게양할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지금 상세한 내용은 검토 중"이라고만 대답했다.

교도통신은 "정부는 애초 국장 당일에 조기 게양과 묵념 등으로 조의를 표명하는 것을 각 부처에 요구하기 위한 각의 결정을 검토했지만, 국장을 둘러싸고 여론이 찬반으로 나뉘어 보류했다"고 분석했다.

아베 전 총리 장례식을 전액 세금을 투입하는 국장으로 치르기로 하면서 일본에서는 국장 반대 여론이 강하다.

마이니치신문이 지난 20∼21일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국장에 대해 '반대' 의견이 53%로 '찬성' 30%를 크게 웃돌았다.

현지 방송 NHK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정부·자민당의 합동장 등 총리 경험자의 공식 장례 대부분에서 관청에 조의 표명을 요구하는 각의 결정이 있었기 때문에 보류되면 이례적인 대응"이라고 전했다.

국장 예산 2억4천940만엔 가운데 약 2억1천만엔은 장례 행사장인 도쿄 일본무도관의 장식과 코로나19 대책, 동시통역 비용 등으로 쓰인다. 일본무도관 임대료는 약 3천만엔이다.

2020년 나카소네 야스히로 전 총리의 정부·자민당 합동장에는 2억엔 가량의 장례 비용이 들었다.

일본 정부는 장례식 참석자 수를 최대 6천명 규모로 조율 중이다.

일본 내에선 국회의원과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등이 초청 대상이며, 해외 인사로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미국의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전 독일 총리 등이 참석을 검토하고 있다.

한국 정부도 한덕수 국무총리와 정진석 국회부의장 등으로 구성된 조문단을 파견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베 국장' 반대 집회하는 일본 시민단체
'아베 국장' 반대 집회하는 일본 시민단체

(도쿄 교도=연합뉴스) 지난달 22일 오전 도쿄 총리관저 앞에는 일본 시민단체 의원 등 수백 명이 모여 아베 전 총리 국장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2022.7.22 [재판매 및 DB 금지] hojun@yna.co.kr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