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천해경, 업무미숙 나무라는 선장 상해 입힌 외국인 선원 구속

송고시간2022-08-26 10:56

beta

경남 사천해양경찰서는 선장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특수상해)로 인도네시아 국적 선원 C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C씨는 지난 13일 남해군 미조면 미조리 남서방 12해리 해상에서 갈치 조업 중이던 서귀포 선적 A호(29t, 승선원 10명)에서 선장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사천해경 관계자는 "해상에서의 강력범죄는 좁은 선박 등에서 발생해 매우 위험하고 중대한 사안으로 관용 없이 엄격하게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천해양경찰서
사천해양경찰서

[사천해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천=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경남 사천해양경찰서는 선장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특수상해)로 인도네시아 국적 선원 C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C씨는 지난 13일 남해군 미조면 미조리 남서방 12해리 해상에서 갈치 조업 중이던 서귀포 선적 A호(29t, 승선원 10명)에서 선장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C씨는 선장이 '평소 업무에 미숙하다'며 여러번 질타하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사천해경 관계자는 "해상에서의 강력범죄는 좁은 선박 등에서 발생해 매우 위험하고 중대한 사안으로 관용 없이 엄격하게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shch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