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침수·교통문제 '디지털트윈'으로 대응…7곳서 시범사업

송고시간2022-08-25 11:00

디지털트윈 개념도
디지털트윈 개념도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국토교통부는 '제2차 디지털트윈 시범사업' 공모 결과 서울 서초구와 강원 속초시 등 7곳을 대상지로 최종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디지털트윈'(Digital twin)이란 실제 사물을 가상세계(VR)에 동일하게 3차원 모델로 구현하고, 시뮬레이션을 기반으로 분석, 예측, 최적화해 다양한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기술을 말한다.

디지털트윈 기술을 활용하면 최근 발생한 서울 강남권 침수나 신도시 건설에 따른 교통 문제 등 다양한 도시문제를 예측해 대비책을 마련할 수 있다.

2차 시범사업으로 최종 선정된 7개 지방자치단체에는 14억원(국비·지방비 각 7억원)을 지원하고,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함께 행정·기술 지원도 제공한다.

이번에 선정된 7개 지자체는 각각 ▲ 디지털 트윈국토 기반 교통영향평가 지원 모델(서초구) ▲ 스마트 교통 분석시스템 구축(충북 청주시) ▲ 디지털트윈 기반 문화재보존 지원시스템(충남도) ▲ 디지털 트윈기반 탄소중립 활용모델(울산시) ▲ 디지털 환경으로 편리하고 안전한 미래관광도시 구현(속초시) ▲ 효율적 내수면 관리를 위한 의암호 디지털 트윈(춘천시) ▲ 디지털트윈 3차원 시뮬레이션을 통한 실시간 재난대응체계(전남 영광군) 등의 사업계획을 제출했다.

강주엽 국토부 국토정보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디지털트윈이 교통, 환경 등 다양한 행정분야에서 효과적으로 활용될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정부도 다각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