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honey] 별빛 쏟아지는 호주 남극광 여행지

[여행honey] 별빛 쏟아지는 호주 남극광 여행지 - 1
[여행honey] 별빛 쏟아지는 호주 남극광 여행지 - 2
[여행honey] 별빛 쏟아지는 호주 남극광 여행지 - 3
[여행honey] 별빛 쏟아지는 호주 남극광 여행지 - 4
[여행honey] 별빛 쏟아지는 호주 남극광 여행지 - 5
[여행honey] 별빛 쏟아지는 호주 남극광 여행지 - 6
[여행honey] 별빛 쏟아지는 호주 남극광 여행지 - 7

(서울=연합뉴스) 한여름 무더위가 한풀 꺾이고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요즘은 별 관측에 좋은 시기입니다.

특히 남반구는 오로라 등 색다른 별빛을 즐길 수 있는 관광지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오로라는 태양에서 방출되는 플라스마 입자가 지구 대기권의 자기장과 마찰해 빛을 내는 현상입니다. 북극 지역에서는 북극광, 남극 지역에서는 남극광으로 불리죠.

보통 오로라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한겨울, 극지방에서나 만날 수 있지만, 호주에서는 영상의 기온에서도 오로라를 볼 수 있어요.

지상에서 은하수가 제일 잘 보이는 호주, 그중에서도 최남단인 태즈메이니아로 가면 사시사철 남극광을 볼 수 있어요.

뉴사우스웨일스주의 워럼벙글 국립공원은 높은 고도와 낮은 습도, 그리고 대도시와의 거리 등 별빛 관리에 최적인 조건을 갖춘 곳으로 손꼽히죠.

사실, 밤하늘 별을 만날 가장 좋은 방법은 캠핑입니다.

캠핑 천국 호주 전역에는 밤하늘에 별을 관측하기 최적인 글램핑 명소들이 있습니다.

퀸즐랜드의 나이트폴 캠프, 노던 테리토리의 와일드맨 윌더니스 산장, 남호주 플린더스산맥의 윌페나 파운드 리조트에 있는 이카라 사파리 캠프 등에서는 쏟아지는 별빛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답니다.

글 성연재·편집 양진규·사진 호주관광청

댓글쓰기

이매진 기사는 PDF로 제공됩니다. 뷰어설치 > 아크로벳리더 설치하기

출판물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