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슬라, '삼백슬라'로 주가조정…3대 1 주식분할

송고시간2022-08-25 08:54

beta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1주당 가격이 300달러에 가까운 '삼백슬라'로 조정된다.

경제 매체 포브스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25일(이하 현지시간)부터 24일 종가의 3분의 1 가격으로 거래를 시작한다.

지난 4일 주주총회에서 3대 1 비율러 주식 분할을 의결한 데 따른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로고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1주당 가격이 300달러에 가까운 '삼백슬라'로 조정된다.

경제 매체 포브스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25일(이하 현지시간)부터 24일 종가의 3분의 1 가격으로 거래를 시작한다.

이는 지난 4일 주주총회에서 3대 1 비율로 주식 분할을 의결한 데 따른 것이다.

테슬라는 24일 미국 뉴욕 증시에서 891.29달러로 장을 마쳤다.

이에 따라 테슬라는 분할 비율을 반영해 25일부터 1주당 297달러 가격에 거래를 시작한다.

기존 테슬라 투자자들은 주식 분할이 발효됨에 따라 보유 주식 1주당 추가로 2주를 받게 된다.

예를 들어 테슬라 10주를 가진 투자자는 보유 주식이 3배인 30주로 늘어나게 된다.

주식 분할은 이미 발행된 주식을 쪼개 지분 비율에 따라 분배하는 것을 말하며, 1주당 가격이 이전보다 저렴해져 거래가 수월해지는 효과를 낳는다.

포브스는 "주식 분할은 회사의 시장 가치에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개인투자자들이 보유할 수 있는 가격대로 주가가 낮아지기 때문에 단기적인 주가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