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영우 후속 '굿잡' 권유리 "진취적 여주인공 기대하세요"

송고시간2022-08-24 17:00

beta

재벌 겸 탐정과 초시력자의 공조 수사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굿잡'이 시청자들을 찾는다.

케이블 채널 ENA는 24일 온라인으로 제작발표회를 열고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후속작 '굿잡'을 이날 오후 9시 처음 방송한다고 밝혔다.

권유리는 "초시력 능력자인 만큼 영웅적인 면모에 끌렸고 사건을 해결할 때 능동적이고 진취적인 활약이 돈세라의 매력으로 느껴졌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일우, 전작 이어 권유리와 다시 호흡…"매회 다른 변장도 관전 포인트"

ENA '굿잡' 제작발표회
ENA '굿잡' 제작발표회

[EN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명언 기자 = 재벌 겸 탐정과 초시력자의 공조 수사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굿잡'이 시청자들을 찾는다.

케이블 채널 ENA는 24일 온라인으로 제작발표회를 열고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후속작 '굿잡'을 이날 오후 9시 처음 방송한다고 밝혔다.

정일우, 권유리가 전작 MBN '보쌈-운명을 훔치다'에서 이어 다시 호흡을 맞춘다.

권유리는 보육원 출신 초시력 능력자 돈세라로 분한다. 나이가 차서 보육원을 나오는 동생들에게 보금자리를 마련해주기 위해 돈 버는 것에 집착하는 취업준비생이다.

권유리는 "초시력 능력자인 만큼 영웅적인 면모에 끌렸고 사건을 해결할 때 능동적이고 진취적인 활약이 돈세라의 매력으로 느껴졌다"고 밝혔다.

이어 "한 배우와 연달아서 촬영하는 게 흔치 않은 일이라 감회가 남달랐다.(정일우와) 전생에 이어 현생까지 인연이 이어지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정일우는 은강그룹 회장이자 탐정인 은선우 역을 맡았다. 그는 "은선우 캐릭터를 대본에 처음 봤을 때 잘 소화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욕심이 생겼다"며 "영혼까지 갈아 넣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매회 사건에 따라 변장을 다르게 하는 중인데 현장 스태프들도 못 알아볼 정도로 변장을 사실적으로 했다. 이런 부분이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배우 음문석은 은선우의 이중생활을 알고 있는 친구이자 변호사 겸 해커 양진모로, 송상은이 돈세라의 친구이자 베이커리 대표 사나희 역으로 출연한다.

앞서 '굿잡'은 촬영 도중 감독이 돌연 교체되는 잡음을 겪기도 했다. 당초 연출을 맡았던 류승진 감독 대신 강민구 감독이 연출을 맡으면서 일각에서는 배우들과 불화설이 제기됐으나 제작진은 "작품의 퀄리티를 높이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해명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들만 참석했다. 감독은 편집 작업을 마무리하느라 불참했다고 제작진은 전했다.

권유리는 "현장이 에너제틱하고 시끌시끌하다"고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강조했고, 정일우는 "광고 카피처럼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을 느끼게 해준 현장이었다"고 말했다.

co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