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세계국채지수 편입 이르면 내년 6월…600억달러 유입"

송고시간2022-08-24 15:23

beta

골드만삭스는 한국 채권시장이 이르면 내년 6월 세계국채지수(WGBI)에 편입될 수 있다며 편입 시 국내에 600억 달러(약 80조5천억원)가 유입될 것으로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23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한국 정부가 세계국채지수 편입을 중요한 정책 과제로 삼으면서 한국 시장의 편입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커졌다"며 이처럼 밝혔다.

골드만삭스는 "순조롭게 절차가 진행되면 한국은 올해 9월 워치리스트(관찰대상국)에 포함되고, 이르면 내년 6월 혹은 9월에 실제 편입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골드만삭스 보고서

국채 국고채 채권 (PG)
국채 국고채 채권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골드만삭스는 한국 채권시장이 이르면 내년 6월 세계국채지수(WGBI)에 편입될 수 있다며 편입 시 국내에 600억 달러(약 80조5천억원)가 유입될 것으로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23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한국 정부가 세계국채지수 편입을 중요한 정책 과제로 삼으면서 한국 시장의 편입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커졌다"며 이처럼 밝혔다.

골드만삭스는 "순조롭게 절차가 진행되면 한국은 올해 9월 워치리스트(관찰대상국)에 포함되고, 이르면 내년 6월 혹은 9월에 실제 편입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한국의 신용등급이 AA(S&P), Aa2(무디스)로 WGBI 편입을 위한 정량 조건(S&P 'A-' 이상, 무디스 'A3' 이상)을 이미 상회하고 있으나, 외환 시장 구조에서 시장 접근성 기준을 충족시키기 위해 제3자 외환 거래는 물론이고 충분한 외환(FX) 헤지 방법이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고채
국고채

[연합뉴스TV 캡처]

골드만삭스는 "한국이 WGBI에 포함되면 현재 시장 규모를 고려했을 때 비중은 2.34%가 될 것"이라며 "WGBI를 추종하는 자산 규모가 2조6천억달러이므로 한국의 지수 편입은 600억달러 내외의 자금 유입을 일으킬 것"이라고 예상했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