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보실장 "北반응 일희일비않겠다…日과거사, 미래지향적 해결"

송고시간2022-08-23 17:19

beta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23일 "북측 반응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담대한 구상'을 통해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 업무보고 모두발언에서 "북한에 제안한 '담대한 구상'은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에 따라 경제지원 협력을 포함한 정치·군사적 신뢰 구축 조치를 단계별로 이행한다는 로드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일 관계와 관련해서는 "정부는 한일관계를 신속히 회복하고 발전시키고자 한다"며 "과거사 문제는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원칙에 두고 미래지향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회 운영위 업무보고 모두발언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12일 안토니우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과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8.11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23일 "북측 반응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담대한 구상'을 통해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 업무보고 모두발언에서 "북한에 제안한 '담대한 구상'은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에 따라 경제지원 협력을 포함한 정치·군사적 신뢰 구축 조치를 단계별로 이행한다는 로드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지난 19일 담화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담대한 구상' 제안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김 실장은 "동시에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대비하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빈틈없는 안보태세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부연했다.

한일 관계와 관련해서는 "정부는 한일관계를 신속히 회복하고 발전시키고자 한다"며 "과거사 문제는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원칙에 두고 미래지향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