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근 85년간 스위스 빙하 절반 사라져"

송고시간2022-08-23 10:22

beta
세 줄 요약

지구 온난화로 인해 지난 85년간 스위스 빙하의 절반이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미 CNN에 따르면 스위스 취리히연방공과대학교 등은 최근 스위스 빙하 사진 비교 분석을 통해 빙하의 변화상을 관찰한 결과를 공개했다.

이 결과 1931년부터 2016년까지 85년간 스위스 빙하의 절반가량이 녹은 것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 뉴스 공유하기
본문 글자 크기 조정

스위스 취리히공대 등 풍경사진 분석결과 공개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지구 온난화로 인해 지난 85년간 스위스 빙하의 절반이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해빙은 최근 들어 급격한 가속도가 붙고 있다.

23일 미 CNN에 따르면 스위스 취리히연방공과대학교 등은 최근 스위스 빙하 사진 비교 분석을 통해 빙하의 변화상을 관찰한 결과를 공개했다.

이 결과 1931년부터 2016년까지 85년간 스위스 빙하의 절반가량이 녹은 것으로 나타났다.

8년 전과 확연히 달라진 빙하
8년 전과 확연히 달라진 빙하

(발레=연합뉴스) 안희 기자 =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스위스 발레주 론 빙하(사진 위)는 얼음이 대부분 녹아 호수를 형성하고 있다. 같은 프레임으로 2013년 8월 촬영된 사진(아래)에는 여름철이지만 얼음층이 절반 가까이 남아 있어 대조를 이룬다. 2022.8.2 prayerahn@yna.co.kr

연구팀은 이 기간 찍힌 옛 빙하 사진을 수집하고, 사진들이 찍힌 장소에서 다시 사진을 찍어 빙하의 달라진 모습을 비교했다.

이 기간에는 10년마다 미국 뉴욕 맨해튼(88㎢) 크기만 한 빙하가 없어진 셈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맨해튼은 서울 여의도(2.9㎢)의 30배 크기다.

2016년 이후 최근까지 6년간은 스위스 빙하의 12%가 사라지는 등 빙하는 점차 빠른 속도로 녹고 있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연구팀의 다니엘 파리노티 박사는 CNN에 "올해는 여름 폭염 등의 상황을 고려했을 때 빙하 손실은 최악의 수준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상황은 극단적이었다"라며 "눈이 거의 내리지 않은 겨울과 뜨거운 여름의 조합은 최악의 상황을 초래한다"라고 설명했다.

파리노티 박사는 "올해 스위스 빙하의 해빙은 역대 최악 수준이었던 2003년보다 더 심각한 수준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빙하가 급속도로 녹으면 환경에 악영향을 줄 뿐만 아니라 변해버린 풍광이 지역 관광에도 타격을 입힐 수 있다.

론 빙하의 얼음동굴 구멍
론 빙하의 얼음동굴 구멍

(발레=연합뉴스) 안희 기자 =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찾은 스위스 발레주 론 빙하의 얼음 동굴 곳곳이 녹아내려 구멍이 나 있다. 2022.8.2 prayerahn@yna.co.kr

무엇보다 빙하는 지역의 식수나 농업에 사용되는 담수원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는데, 이 빙하가 사라지면 가뭄이 더 심각해질 수밖에 없다.

연구팀은 세계 각국이 탄소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이기로 한 2015년 파리협약을 준수한다고 해도 이번 세기말까지 현 빙하의 60%가 더 사라질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을 내놨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