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성 원전 수사' 이두봉 고검장 사직…추가 사직 나올까

송고시간2022-08-23 07:04

beta

윤석열 정부 초대 검찰총장 후보군에 올랐던 이두봉(사법연수원 25기) 대전고검장이 사직하기로 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고검장은 전날 법무부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법조계에서는 고검장 중 기수가 가장 낮은 이 후보자의 지명으로 검찰 고위직의 추가 사퇴가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원석 검찰총장 지명 후 여환섭 법무연수원장 이어 두 번째 용퇴

이두봉 대전고검장 [대전지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두봉 대전고검장 [대전지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윤석열 정부 초대 검찰총장 후보군에 올랐던 이두봉(사법연수원 25기) 대전고검장이 사직하기로 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고검장은 전날 법무부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후배 기수인 이원석(27기)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데 따른 것으로, 여환섭(24기) 법무연수원장에 이어 두 번째 용퇴 결정이다.

법조계에서는 고검장 중 기수가 가장 낮은 이 후보자의 지명으로 검찰 고위직의 추가 사퇴가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상명하복 문화가 뚜렷한 검찰 조직 특성상 기수가 낮은 인물이 총장으로 임명되면 지휘에 부담을 덜어주는 차원에서 선배와 동기 기수가 옷을 벗는 관례가 있어서다.

이 때문에 이 후보자는 지명 직후 선배 고검장·검사장들에게 직접 연락해 "조직 안정을 위해 힘을 합쳐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고검장은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첨단범죄수사과장,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장 등을 거쳐 '미니 중수부'라 불리던 대검 부패범죄특별수사단장, 서울중앙지검 4차장·1차장, 대검 과학수사부장, 인천지검장 등을 지냈다.

특수부와 형사부를 두루 거쳤고, 대전지검장 시절 월성 1호기 원전 의혹 사건 수사를 지휘하는 등 수사역량을 인정받았다. 2014년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 피해자 유우성 씨에 대한 보복 기소를 지휘한 이력은 논란이 됐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