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감원 '이상 해외 송금' 관련 KB·하나·농협은행 검사 착수

송고시간2022-08-22 15:32

beta

4조원이 넘는 수상한 해외송금 사례가 시중은행의 자체 점검에서 추가로 확인됨에 따라 금융감독원이 대대적인 현장 검사에 돌입했다.

22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상 외환 송금 의혹과 관련해 이날 KB국민은행, 하나은행, NH농협은행, SC제일은행에 다수의 검사역을 투입해 2주간 현장 검사에 들어갔다.

금감원은 우리·신한 외에 KB국민은행, 하나은행, 농협은행, SC제일은행 등에서 보고된 의심 거래를 상대로 추가 검사를 벌여 불법 사례가 있는지를 살필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C은행도 포함…지방은행 등은 서면검사 후 필요시 현장검사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오주현 기자 = 4조원이 넘는 수상한 해외송금 사례가 시중은행의 자체 점검에서 추가로 확인됨에 따라 금융감독원이 대대적인 현장 검사에 돌입했다.

22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상 외환 송금 의혹과 관련해 이날 KB국민은행, 하나은행, NH농협은행, SC제일은행에 다수의 검사역을 투입해 2주간 현장 검사에 들어갔다.

금감원은 일부 지방은행을 상대로도 서면조사 후 필요 시 현장검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지난달 우리·신한은행 외 다른 은행들을 상대로 2021년 이후 이상한 외환 송금 거래가 있는지를 자체 점검해 보고하도록 요청한 바 있다.

은행권 자체 점검 결과 당초 금감원이 점검 대상으로 지시한 20억달러(2조6천억원)보다 훨씬 큰 31억5천만달러(4조1천100억원)에 달하는 이상 외환 송금 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은행들은 파악했다.

앞선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의 금감원 검사에서 확인된 액수와 나머지 은행들이 보고한 의심 거래까지 합치면 이상 해외 송금 총액만 65억4천만달러(8조5천400억원)에 이른다.

우리·신한은행 검사에서 드러난 해외 송금 거래는 대부분 국내 가상자산거래소로부터 이체된 자금이 무역법인 계좌로 모인 뒤 해외로 송금되는 구조였다.

금감원은 우리·신한 외에 KB국민은행, 하나은행, 농협은행, SC제일은행 등에서 보고된 의심 거래를 상대로 추가 검사를 벌여 불법 사례가 있는지를 살필 방침이다.

이상 거래 수준이 상대적으로 소규모인 지방은행 등을 상대로는 사전 서면조사 후 필요하면 현장 검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인터넷은행은 이번 금감원 검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검사 결과 확인된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법규에 따라 엄중히 조치하고 필요하면 관련 내용은 유관 기관과 공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